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백 많이 들어가는 세단은

기아 오피러스
골프가 대중화됨에 따라 어떤 승용차에 캐디백을 많이 실을 수 있는지가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주요 체크사항이 됐다. 적지 않은 한국 골퍼가 ‘나 홀로’ 골프장 이동 못지않게 동반자들과 한 차로 움직이는 경우도 잦아서다.



포드 뉴 토러스, 기아 오피러스 5개
BMW 뉴5, 현대 YF쏘나타는 4개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는 10일 국산 및 수입차 인기 ‘중대형 세단’ 30여 종을 선정해 어떤 차에 골프백이 가장 많이 실리는지 직접 확인한 결과를 발표했다.



포드 뉴 토러스
 조사 결과 가장 넓은 트렁크는 포드 뉴 토러스로, 트렁크에 골프백이 5개나 들어갔다.



 기아 오피러스도 여유 있게 골프백 5개가 들어갔다. 반면 크라이슬러 PT 크루저는 2개의 백밖에 싣지 못했다.



 주요 인기 모델 12개 중형 세단 중 기아 K5, 현대 YF쏘나타, BMW 뉴5시리즈 등 8개 세단엔 골프백 4개가 들어갔다.



 특히 현대 YF쏘나타와 렉서스 ES350은 골프백 4개의 적재가 가장 거뜬했고 여유 공간까지 남아 중형 세단 중 트렁크 크기가 가장 넓었다.



 반면 크라이슬러 PT크루저는 2개, 벤츠 CLS클래스와 폴크스바겐 뉴파사트, 르노삼성 SM5(신형)는 3개의 골프백 적재가 가능해 국산 중형 세단 중에서는 르노삼성 SM5(신형)의 트렁크 공간이 가장 협소했다.



 또 폴크스바겐 페이톤, 재규어 XJ, 캐딜락 STS의 트렁크는 3개의 골프백 적재가 가능했으며 국산차 중에서는 한국지엠 알페온과 르노삼성 올뉴 SM7도 3개까지만 적재가 가능해 일반 중형 세단보다 트렁크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