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4S용 영어발음법, ‘사과→에아뽀으’ ‘토마토→틈메이럴’

아이폰 4S


‘사과→에아뽀으’ ‘토마토→틈메이러’ ‘도와주세요→해~협!’



최근 출시된 아이폰4S를 사용하기 위한 영어발음법이다. 아이폰4S는 음성인식기능 `시리(Siri)`를 탑재했다. 궁금한 단어나 내용을 굳이 문자로 입력하지 않아도 말만 하면 결과를 제공한다.



하지만 현재 한국어 버전은 제공되지 않는 상태라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영어로 말해야 한다. 때문에 원어민 수준의 발음이 아니면 아이폰이 인식을 못해 원하는 정보를 얻지 못한다. 있어도 사용하지 못하는 무용지물 기능인 셈이다.



이에 국내 아이폰 네티즌들이 `아이폰4S 영어발음지침서`를 자체적으로 만들었다. 이들은 "아이폰4S를 사용하려면 영어 발음을 이렇게 해야한다"며 "계속 연습하다보면 토종 한국인도 아이폰4S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한다. 유머 반, 투정 반 섞인 설명이다.



이들이 제시한 아이폰4S용 영어 발음은 이렇다. 위에서 언급한 것 외에도 `바나나→븐네너` `오렌지→어륀지` `쵸콜릿→츄와클릿` `뮤지컬→미유지클` `수건→트아워으` `노트북→넛븤` `우유→미옄` 등이 있다.



흔히 알고 있는 영어 발음법이지만 이를 한글로 옮겨놓으니 모양새가 재밌다. 특히 노트북의 `넛븤`이나 우유의 `미옄` 등은 모음 밑에 `ㅋ`을 붙여 현존하지 않는 새로운 글자를 만들어내 새삼 한글의 위대함을 깨닫게 한다.



네티즌들은 중독성 강한 이 영어 발음법에 폭소하고 있다. 이들은 "나도 모르게 계속 따라하고 있다" "재치있는 영어발음지침서다. 따라하면서 한참을 웃었다" "제대로 연습해서 아이폰4S 시리 사용에 성공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