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식 펜실베이니아대 교수의 인생 유전

스칼라피노 교수
이정식 교수는 1931년생이다. 만으로 80세. 이 정도 연배의 한국인은 대개 전쟁을 두 번은 겪었다. 일제강점기에 겪은 태평양전쟁(1941년)과 광복 이후의 6·25전쟁이다. 이 교수는 거기에 더해 두 번의 전쟁을 더 체험한다.



전쟁 4번 겪고 미 유학 … 세계적 석학 스칼라피노 교수의 제자

 1937년 발발한 중일전쟁, 그리고 1945년부터 48년까지 중국 만주에서 벌어진 공산당과 국민당의 내전이다. 모두 네 차례의 전쟁을 젊은 나이에 경험한 것이다. 만주에서의 국공내전 때는 그의 집 바로 앞에 지어놓았던 토치카에서 울려오는 기관총 소리를 그대로 들어야 했다고 한다. 6·25 때는 매일같이 미국 폭격기가 폭탄을 떨어뜨리는 구경을 하면서 살았다고 한다.



 이 교수는 평안남도 안주 출신이다. 1933년 만주로 이주했다가 1948년 북한으로 귀국했다. 한국전쟁 1·4후퇴 때 서울로 피란해 왔다. 그야말로 파란만장한 일생이다. 한국 현대사의 격변을 국제적 수준에서 고스란히 체험했다. 이런 기구한 운명은 그가 한국현대사를 연구하는 밑거름이 됐다. 그는 6·25 전쟁 중 미군장교와 선교사의 도움으로 미국에 유학했다. UCLA 정치학과를 거쳐 UC버클리 대학원에서 로버트 스칼라피노 교수의 지도를 받으며 한국현대사 연구에 본격 착수했다. 『한국의 민족주의운동사』(1963)를 낸 데 이어, 1974년 『한국공산주의운동사』로 정치 및 국제문제 최고 저작에 수여하는 미 정치학회 우드로 윌슨 파운데이션 상을 수상했다. 현재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명예교수 겸 경희대 평화복지대학원 석좌교수로 있다.



지금도 현역처럼 강의와 저술을 병행하고 있으며 『박정희 평전』이 조만간 미국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배영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