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연구소 예산 14억 삭감했다 취소

국회 지식경제위원회는 8일 정부가 ‘안철수연구소’에 배정한 ‘모바일 악성 프로그램 탐지 및 방어 솔루션 개발사업’ 예산 14억원을 삭감키로 의결했다가 취소하고 9일 재심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무소속 강용석 의원은 안철수연구소와 관련된 예산 14억원 삭감을 요구한 뒤 “산업기술평가원은 이미 지원된 예산 50억원에 대해서도 엄격하게 심사해서 환수 조치에 나서야 하고 (사업) 선정 과정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안철수연구소는 외국 진출은 상상도 하지 못하면서 정부 지원 없이는 단 1년도 버티기 힘든 좀비 기업”이라고도 했다가 민주당 소속인 김영환 지식경제위원장에게 “특정 기업과 특정 인물에 대한 매도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국회 지경위, 오늘 재심사

 여야는 예산안 심사 의결과정에서 강 의원이 주장한 예산 삭감에 동의했다가 네티즌에게 “정치 탄압”이란 비판을 받자 김 위원장이 재심사를 결정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가 권한을 남용한 것으로 보일 수 있어 9일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