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부폭행 77세 피죤 회장, 환자복 입고 '울먹'

피죤의 창업주 이윤재 회장이 8일 환자복 차림으로 서울 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
열린 첫 재판에서 전직 임원을 청부폭행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연합뉴스]
전직 임원을 청부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상해 교사 등)로 불구속 기소된 생활용품업체 ‘피죤’의 창업주 이윤재(77) 회장이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임성철 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다.

“큰 물의 … 부끄럽게 생각”
첫 재판서 혐의 모두 털어놔



 이 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범죄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 측 변호인은 “이 회장이 고령이고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순간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했다”며 “회사 매출이 급감하고 소비자 불매 운동까지 일어나 경영 위기를 겪게 되면서 빨리 해결하려는 생각과 스트레스로 판단력이 흐려졌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지시를 받고 조직폭력배를 동원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모(49) 본부장도 “혐의를 다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이 회장은 이날 환자복을 입고 법정에 나타났다. 이 회장은 “내가 판단을 잘못했다. (내 지시에 따랐다가 함께 기소된) 김 본부장이 너무 안됐다”고 울먹였다. 이 회장은 김 본부장을 통해 조직폭력배에게 3억원을 주고 이은욱(55) 전 피죤 사장을 폭행하도록 지시하고 폭력배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기소됐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