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원로배우 김추련씨 숨진 채 발견

원로 영화배우 김추련(64·사진)씨가 8일 경남 김해시 내동의 한 원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외로움과 어려움을 견디기 힘들다. 팬들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김씨는 1974년 영화 ‘빵간에 산다’로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겨울여자’ ‘빗속의 연인들’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등 약 5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