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단영입은 총선 출마용” 일부 교수 반발

충북 청주 서원학원이 정상화를 눈앞에 두고 내부 갈등 때문에 시끄럽다. 재단영입과 관련해 일부 교수들이 이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반면 이사회 측은 “논의 가치조차 없는 일”이라며 맞서고 있다. 서원학원 산하 서원대 전 보직교수와 교수회 간부 등은 최근 학내 게시판을 통해 “김병일 이사장이 학원 정상화를 선거운동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김 이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내년 총선에서 충북 청원출마를 준비 중이다. 교수회는 서원학원 인수 기업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았다. 인수협상대상자인 에프액시스 손용기 대표의 상속자(자녀)가 재산 출연에 합의가 없었던 점을 들어 인수 후 발생할 문제를 제기한 것. 교수회는 “이사회가 사실을 숨긴 채 협상대상자에 대한 찬반 표결을 요구했다”며 “이는 형식적 성과를 내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청주 서원학원, 경영정상화 다시 난항

 이사회는 교수회 등의 집단 반발이 재단영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사회는 “현대백화점 그룹 영입을 추진했던 교수들이 이번에는 우선협상대상자의 이사 추천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반박했다. 교수회가 문제를 삼고 있는 손 대표 자녀의 ‘유류분 청구권’에 대해 이사회는 “본인의 재산을 학원 등에 기증하는 것은 민법상 자유이고 누구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손 대표의 제안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는 법률적 자문을 이미 거쳤고 은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게 이사회의 설명이다. 손 대표도 “유언장과 공청회에서 밝힌 바와 같이 지역사회와 국가에 헌신하기 위한 것”이라며 “재산상속을 회피하기 위해 육영사업에 출연하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고 밝혔다.



 출판그룹 양서원의 갑작스런 서원학원 인수의사도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양서원은 최근 서원학원에 공문을 보내 “학원 인수에 참여하고 재공모를 통해 공정한 기회를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서원학원 이사회는 ‘법인 경영 참여 불가’를 통보하는 등 파문 잠재우기에 나섰다. 이사회는 “양서원이 뒤늦게 법인경영 참여 요청을 하는 것은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이라고 밝혔다. 이사회는 양서원 측이 법인영입 절차를 방해할 경우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서원학원은 9일 이사회를 열고 손용기 대표 측을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 추천할 예정이다.



 한편 2003년 12월 박인목 이사장의 인수 이후 8년 여간 내분을 겪은 서원학원은 올 6월 현대백화점그룹을 재단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현대백화점 측이 인수를 포기하면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이사회는 차순위 협상자인 에프액시스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 인수를 논의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유류분 청구권=상속인이 자신이 상속받아야 할 지분을 받지 못하면 다른 상속인을 상대로 지분을 요청할 수 있는 권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