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중학교 내년 전면 무상급식

김완주 전북도지사와 14개 시·군의 시장·군수는 7일 오후 전북도청에서 정책협의회를 갖고 무상 급식을 내년부터 중학교 전체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전북도 내 208개 중학교의 7만4000여명의 학생들은 내년부터 점심값(2500~2700원)을 완전히 면제 받는다. 예산은 교육청이 50%를 부담하고, 전북도와 시·군이 25%씩을 지원한다. 또 학교 급식에 친환경 농산물을 확대 공급하기 위해 내년 하반기께 광역단위로 급식지원센터를 설치한다.



208개교 7만여 명 혜택
예산 287억 → 770억 껑충
도 50%, 시·군 50% 부담

 전북지역에서는 초등학생은 지난해부터 도시·농촌 구분 없이 전체 17만2000여 명에게 무상 급식을 실시하고 있다. 중학교도 전체의 20%에 해당하는 농촌지역 학생들은 이미 무상 급식 혜택을 보고 있다.



 초·중학생 전면 무상 급식을 할 경우 내년 급식 예산은 올해보다 287억원이 늘어나 770억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고등학생들은 현재 8개 군(郡)에 있는 농·산·어촌 학교에 한해 무상으로 급식을 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전주시 등 6개 시의 학생들에게도 급식비의 50% 지원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초·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 급식을 할 경우 연간 1100억원 가량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승수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무상 급식을 중학교까지 확대한다”며 “아이들의 건강권 확보와 지역 농민 돕기 차원에서 친환경 농산물 사용을 점차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