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시, 학자금대출 이자 전액 지원

광주시는 내년부터 광주 소재 대학을 다니며, 1년 이상 광주에 주소를 둔 학생의 학자금 대출 이자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1인당 평균 12만원
내달 21일까지 지원서 접수

학자금 대출은 2009년 7월부터 한국장학재단으로 일원화됐으며, 이자율은 소득 수준에 따라 ▶무이자 ▶0.9% ▶3.4% ▶4.9%이다. 광주시는 올해 1학기에는 1%를 지원했고, 2학기엔 2.5%를 지원한다.



 내년부터 이자 전액을 지원할 경우 1명 당 12만∼13만원을 혜택받는다. 광주시는 내년 학자금 일반 대출 신청자가 15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재학 중 대출받은 등록금을 졸업 후 취업해 일정 소득이 생기면 상환하는 ‘든든학자금’은 이자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기숙 광주시 인재육성담당은 “광주지역 대학생 1명 당 평균 320만원을 대출받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자 지원 신청 기간이 되면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 일정과 신청 방법 등을 올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문의 062-613-2372.



 한편 전남도는 올 2학기 학자금 이자 지원 신청서를 12월 21일까지 접수한다. 신청 자격은 다른 시·도 소재 대학 재학생은 전남 소재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전남에 주소를 둔 경우이고, 전남 소재 대학 재학생은 전남에 주소를 둔 경우이다.



문의 061-286-3350.



이해석·유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