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 FTA’ 박원순 옆엔 문재인·이해찬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30일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단과 점심을 함께했다. 왼쪽부터 이용선 상임대표, 이해찬 전 국무총리, 박 시장,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성근 상임대표. [변선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외교통상부와 행정안전부에 ‘한·미 FTA 서울시 의견서’를 제출하면서 비준안에 들어있는 ‘투자자·국가 소송제도(ISD)’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관계기사 4, 5면>

[뉴스분석] 새 야권 사령부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단 만나 FTA 교감



 박 시장은 의견서에서 “FTA 발효 후 미국 기업이 국내시장에 진출해 손해를 보면 중앙·지방정부를 상대로 국제중재기구에 제소할 수 있게 돼 시와 시민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며 ‘ISD 재검토’를 요구했다.



김형주 정무부시장(左), 김기식 공동대표(右)
 박 시장은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선 FTA에 대해 “깊이 있게 검토하지 못했다”며 찬반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랬던 박 시장은 취임한 지 사흘 만인 지난달 29일 비서실에 “한·미 FTA가 서울시정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그러곤 이튿날인 30일 여의도에서 문재인(얼굴 왼쪽)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오른쪽) 전 국무총리 등 ‘혁신과 통합(혁통)’ 지휘부격인 상임대표단과 오찬을 함께했다. 당시 오찬에 참석했던 김기식 혁통 공동대표는 “그 자리에서 FTA 문제를 논의하진 않았으나 박 시장은 시민사회와 교감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류경기 서울시 대변인도 “선거 과정에서 (FTA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 달라는) 야권 및 시민사회의 요구가 있어 박 시장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박 시장의 결정에 혁통이 영향을 미쳤거나, 박 시장의 입장 표명이 반FTA를 고리로 야권통합을 가속화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선거운동 과정에서 민주당에는 입당하지 않은 대신 혁통에는 가입했었다.



그는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직후인 지난 9월 25일 고(故) 문익환 목사의 부인 박용길 장로의 빈소를 찾았다. 문 목사·박 장로의 아들은 문성근 혁통 상임공동대표다. 박 시장은 이날 ‘혁통’에 가입한 뒤 ‘추진위원’을 맡았다. ‘박원순의 서울시’와 혁통 간에는 이외에도 여러 인사들이 인연으로 얽혀 있다. 김기식 혁통 공동대표는 서울시장 선거 기간 중 박 시장의 특보로 활동했었다. 김형주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혁통 상임공동대표인 이해찬 전 총리의 측근이다. 김 부시장은 이 전 총리가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을 때 그의 대변인을 맡았었다.



 혁통 추진위원인 박 시장이 이날 FTA 반대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혁통은 범야권의 새로운 ‘사령부’로 떠오르게 됐다. 이미 모든 야권을 묶는 ‘대통합’ 운동에 뛰어든 혁통이 ‘반FTA 전선’에서도 중심역할을 맡게 된 형국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취임 이후 민주당 손학규 대표에 대해서는 ‘예방’으로 끝냈던 것과 달리 혁통 대표단과는 오찬을 함께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며 “박 시장의 선택 여하에 따라 혁통이 야권 통합과정에서 ‘컨트롤타워’로 부상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양원보 기자

사진=변선구 기자



◆혁신과 통합=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전 총리, 김두관 경남도지사, 문성근 국민의명령 대표, 김기식 내가 꿈꾸는 나라 공동대표 등 시민사회와 친노무현계가 결성한 야권 통합 추진모임. 문 이사장 등 6명이 상임공동대표를, 김기식 대표와 조국 서울대 교수 등 9명이 공동대표를 맡 고 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박원순
(朴元淳)
[現] 서울시 시장(제35대)
1956년
문재인
(文在寅)
[現] 법무법인부산 변호사
[前] 대통령비서실 실장(제29대)
1953년
이해찬
(李海瓚)
[前] 국회 국회의원(제17대)
[前] 국무총리실 국무총리(제36대)
1952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