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의료 마케팅 나서는 차움

부상 당한 운동선수들의 공동 치료와 관리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앤드류 그룹 조슈아 헤켈 박사(왼쪽에서 2번째)와 차움 이정노 대표원장. 차움과 앤드류 인스티튜트 전경.




세계 스포츠 스타들 치료부터 컨디션 관리까지

최근 차병원그룹 차움이 미국 내 프로 스포츠선수들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스포츠 메디슨 그룹 앤드류(Andrew`s)와 ‘부상 당한 운동선수들의 공동 치료와 관리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줄기세포를 활용한 최첨단 기술과 치료법을 함께 연구해 선수들의 재활을 돕기로 했다. 특히 푸드테라피, 유전체검사 같은 통합적인 헬스 시스템을 통해 해외 최고의 운동선수들을 최상의 몸 상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차움과 협약을 맺은 앤드류 그룹의 앤드류스 인스티튜트(Andrews Institute)는 1986년에 설립됐으며 마이클 조던, 잭 니콜라스 등 세계 정상급 운동선수들이 치료를 받은 스포츠 의학센터다. 지난 9월에 차움을 방문했던 미국 미식축구 일인자 테렐 오웬스도 앤드류스 인스티튜트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선수다. 센터에는 정형외과적 부상과 질병, 예방 부문의 전문가들이 상주하고 있다. 스포츠 손상은 물론, 만성질환이나 피로감, 식단 관리를 철저히 해 운동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차움은 글로벌 의료 마케팅에도 힘씀으로써 의료분야에서의 한류 바람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차움 임규성 원장은 “앤드류 스포츠 메디슨 그룹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치료와 관리를 받고 싶어하는 스포츠 클리닉”이라며 “이곳과 다양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을 무척이나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향후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차움을 통해 더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맺기 위해 앤드류 그룹의 최고 의사 중 한명인 조슈아 해켈 박사가 방한했다. 그에게 차움과의 MOU 체결 의미와 그가 속해있는 앤드류 그룹에 대해 물었다.



-차움과 MOU를 맺게 된 계기는



“지난 9월 차움에서 치료를 받은 테렐 오웬스 선수의 치료 과정과 성과를 보면서 차병원그룹에 대한 신뢰가 생겨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앤드류 그룹은 최고의 선수들만 모이는 곳으로 차병원그룹 차움과의 협력을 통해 앞으로 새로운 개념의 스포츠치료 관리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 미국의 스포츠 재활 치료 차이점이 있다면



“한국과 미국의 치료에 별다른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운동 경기 방식은 어디나 다 똑같고 선수들이 부상당하는 것 역시 비슷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차움과 협력한다면 선수들의 기량 회복과 부상 치료에 더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앤드류 인스티튜트는 굉장히 독특하게 관리한다고 들었다. 선수 관리비법을 소개 한다면



“우리 센터의 가장 큰 자랑은 수많은 운동선수들의 부상 사례와 그것을 치료한 결과물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그 결과물을 가지고 식단 및 재활 관리 등을 통해 선수들 기량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선수들의 사생활까지 통제하는데 그 부분이 독특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선수들을 통제하는 이유는 선수들의 건강이나 재활 상태등이 바로 몸값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철저하게 관리하고 그들이 최고의 기량을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할 일이다.”



-의료진들의 마인드가 특별할 것 같다. 규모는 어느 정도이고 어떻게 치료가 이뤄지나



“우리 센터에는 약 100명의 의료진이 있다. 의사, 외과의, 간호사와 테라피스트로 구성된 임상팀을 주축으로 해 치료가 이뤄진다. 이들은 정형외과 치료의 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예방부문에서도 전문가다. 우리는 모두 단 한가지의 목표를 갖고 있다. 바로 환자들이 다시 일상적인 삶으로 복귀해 즐길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문지식을 총 동원한다.”



-차병원과 이번 MOU를 통해 어떤 부분에서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은가



“차병원은 줄기세포 연구에 있어서 굉장히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우리는 골프부터 농구, 미식축구 같은 다양한 직군의 스포츠선수들을 관리하면서 많은 케이스를 가지고 있다. 이것을 통해 우리는 왜 이 선수가 부상을 당했는지부터 혹시 모를 선수의 부상까지 미리 감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또 이것이 앞으로 스포츠 의학이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한다.”



<이보람 기자 boram85@joongang.co.kr/사진=차움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