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연공원 내 흡연소’ 없던 일로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의 지시에 따라 시내 금연공원에 흡연구역을 설치하기로 한 계획을 백지화했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7일 “외국의 사례와 설문조사를 통해 흡연구역 설치를 검토했으나 간접흡연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있어 계획을 전면 유보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간접흡연 피해 우려”
박재갑 대표 지적에 전면 유보

< 본지 10월 19일자 22면>



서울시는 박 시장이 취임하기 전인 지난달 18일 남산공원 등 시가 관리하는 15개 금연공원에 흡연구역 34곳을 만들겠다고 발표했었다. 하지만 공원을 찾은 비흡연자에게 간접 흡연의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문제 때문에 논란이 돼 왔다. 철회 결정엔 박재갑(서울대 의대 교수·사진) 한국 담배 제조 및 매매 금지 추진운동본부 대표가 지난 2일 박 시장 앞으로 보낸 항의 공문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박 대표는 공문을 통해 “금연공원에 흡연구역을 설치하는 것은 금연공원을 지정하는 주요 이유인 ‘간접흡연 피해 방지의 원칙’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어떤 이유에서도 금연공원 내에 흡연구역을 지정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3일 공문을 전달받은 박 시장은 금연공원에 흡연구역을 설치하는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전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