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에 ‘광역시급 도시’ 추진

경기도 수원·화성·오산 등 3개 시의 행정구역 통합 움직임이 다시 무르익고 있다. 수원·오산·화성이 통합되면 인구 181만 명 규모의 광역시급 도시가 탄생하게 된다. 2년 전에 행정안전부와 지자체 중심으로 통합을 추진하다 무산됐지만, 지금은 지역 주민들이 앞장서고 있다. 3개 시 시민들이 참여한 수원·화성·오산 시민통합추진위원회(이하 통추위)는 최근 3개 시 통합 주민투표 청구를 위한 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통추위는 지난 6월 염태영 수원시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수원권 3개 시 통합에 뜻을 같이하기로 하고 지난달 10일 발족했다.



통합 위한 주민투표 서명 시작

 통추위는 지금까지 화성시에서 1500여 명, 수원시에서 70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화성과 수원은 15일까지 서명부 작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오산은 21일까지 3500명의 서명을 받을 계획이다. 행정구역 통합을 위한 주민투표를 청구하기 위해서는 지자체별 주민투표권자 중 50분의 1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필요한 서명자 수는 수원 1만7000명, 화성 7500명, 오산 3500명이다.



 통추위가 서명부 작성을 끝내고 해당 지역 지자체장에게 제출하면 지자체는 서명부 열람, 심사·확인 등을 거쳐 경기도지사에게 전달한다. 경기도지사는 이를 검토해 통합 의견서를 첨부하고 서명부를 대통령 소속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에 제출한다. 개편추진위는 이를 토대로 통합방안을 마련해 내년 6월까지 대통령과 국회에 보고한 뒤, 주민투표를 거쳐 2014년께 통합 행정기관을 출범시킨다.



 수원시는 이번 주민투표를 통한 통합 방식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2년 전에는 화성시의회와 오산시의회가 반대해 무산됐지만 이번에는 투표를 통해 주민들의 의사를 직접 물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화성시와 오산시가 분리된 지 60여 년이 됐지만 그 이전에는 1000년 이상 동일한 행정구역으로 살아왔다”며 “3개 시가 통합된다면 인구나 면적 등으로 볼 때 수도권의 핵심 대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화성시와 오산시는 통합에 소극적이다. 큰 도시로 흡수 통합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주민의 뜻을 따르겠지만 통합이 됐을 때 오산시가 인구나 예산 등 시세가 가장 열악해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공보실을 통해 “민감한 문제라 지금 답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만 밝혀왔다. 이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통합되면 모든 게 수원 위주로 갈 수밖에 없다”며 “굳이 통합할 필요가 없다는 게 화성시의 일반적인 정서”라고 말했다.



 관건은 화성과 오산 주민들의 여론이다. 도시지역 주민들은 대체로 찬성하는 반면 농촌지역 주민들은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화성 동탄신도시 쪽에선 통합 의견이 우세하지만 농촌지역에선 주민 기피 시설이 들어설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반대 의견이 많다는 것이다.



정영진·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