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라야 도요타 수석 엔지니어 “엔고 못견딘 도요타 … 시에나 100% 미국서 생산”

8일 시판에 들어가는 도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지난 3일 기자단을 상대로 시승행사가 열렸다.


“현대차가 탁월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약진한 것은 높게 평가한다. 도요타는 엔화 가치 급등이라는 엔고(円高) 복병을 만났지만 상품성은 여전히 뛰어나 현대차와 좋은 경쟁이 될 것이다.”



  일본 도요타에서 SUV 상품기획을 총괄하는 아라야 모토하루(51·사진) 수석 엔지니어는 지난 3일 7인승 럭셔리 밴 시에나 한국 발표회에 참가해 이같이 말한 뒤 “지금의 엔고 환경은 해외 판매가 전체의 70%가 넘는 도요타로서는 견디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도요타는 지난해 미국발 리콜 사태에 이어 일본 지진과 엔고라는 삼중고(三重苦)를 겪고 있지만 아직까지 단 한 명도 정규직을 해고하지 않고 고용 안정에 신경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에나는 100% 미국에서 생산한다. 도요타코리아가 엔고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생산 차를 수입한 첫 케이스다.



  시에나에 대해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큰 차체에도 불구하고 핸들링이 뛰어나 ‘운전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는 차”라며 “넓은 실내와 천장이 높아 미국에서 유명 연예인 이외에 ‘회장님’ 같은 대기업 고위층이 전용차로 이용한다”고 소개했다.



  이 차의 2열 시트의 경우 비행기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처럼 발을 쭉 뻗을 수 있게 설계됐다. 아울러 기어 변속기도 운전석 옆이 아닌 센터페시아에 달아 운전석·조수석 사이를 통로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스위치만 누르면 3열 좌석이 전자동으로 접혀 자전거 서너 대를 넣을 만한 공간으로 변모하는 등 레저 차량으로 쓸모가 다양하다. 시에나는 미국에서 혼다 오디세이, 크라이슬러 그랜드 보이저와 함께 월 1만 대 이상 팔리는 베스트셀러 차량이다.



  캠리 차체를 이용해 개발된 시에나는 미국 인디애나 도요타 공장에서 전량 생산한다. 부품 현지화 비율이 90% 이상으로 미국에서 생산되는 차량 가운데 이 비율이 가장 높은 차량 10위 안에 들 정도다. 아라야는 “시에나는 미국 현지에서 부품을 대부분 조달해 엔고 영향은 전체 가격의 1.2%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엔고 파고를 넘기 위해 해외공장의 경우 부품 현지 조달을 높이는 게 신차 개발 전략”이라고 말했다.



  아랴야는 오사카 대학에서 유체 역학을 전공하고 1983년 도요타에 입사했다. 94년 코롤라 개발을 담당했으며 현재 본사에서 SUV 상품기획(시에나, 픽업 툰드라, 대형 SUV 세콰이아)을 총괄하고 있다.



  김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