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대는 주인을…' 北, 더 세진 군기 살펴보니 헉!

[사진=중앙포토]
북한이 무아마르 카다피 사망 이후 군 내부 사상을 결속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장교는 물론 일반 병사들까지 주당 정치 학습 시간을 늘리며 군기를 세게 다잡고 있다. 그러나 정작 군인들은 카다피 사망 사실을 알지 못해 영문도 모른 채 이끌려가는 분위기다.



4일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평양의 한 소식통은 "9월 초 인민무력부 총정치국에서 각급 군 부대에 새로운 정치학습 시간표를 내려 보냈다"며 "매주 2회 군관(장교)용 정치강습 자료를 하달하고, 하전사(병사)들의 경우 주당 정치학습 시간이 12시간에서 19시간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총정치국은 북한 육·해·공군 및 항공육전대, 경보병부대 등 북한 모든 군부대에서 김일성 일가의 업적을 선전하는 기구다.

이번 정치 학습 시간 확대는 카다피가 시민군에게 수도 트리폴리를 넘겨주고 도피 생활을 시작했던 8월 중순 이후와 때를 같이 한다. 때문에 북한 군부 내에서 카다피 축출 사건을 계기로 이런 조치를 취했다는 분석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월요일과 토요일 사이 매일 2시간 진행되던 정치학습은 3시간 늘었고, 매일 아침 30분 김일성·김정일의 당 정책 해설을 읽는 독보 시간도 기본 30분에서 40분으로 늘었다.



일반 병사들은 정치학습 시간에 노동신문 사설을 해설하거나 문답식 학습을 하고 있고, 장교들은 `총대는 주인을 배반하지 않는다`는 제목으로 글짓기 경연에 참여 하고 있다. 북한 당국은 모범적인 참여자들에게 표창으로 1일 휴가까지 주는 등 열기를 있는 대로 끌어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국가적으로 아직까지 카다피 사망 등 리비아 소식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며 "대부분의 병사들은 12월부터 시작되는 동계훈련에 대비해 정치학습을 강화하는 정도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