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판 정신 들게 한 건 상쾌 철수는 정치할 성격 아닌데…”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안철수 서울대 교수는 한국 정치의 장외 상수로 굳어졌다. 여론조사에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 필적하는 대항마로 확실하게 등장했다. 그의 본격적인 정치 참여 여부와 그 시기를 놓고 정치권의 눈과 귀가 쏠려 있다. 하지만 안 교수는 언론과의 접촉을 극도로 회피하고 있다. 대체 그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 중앙SUNDAY는 지난 2일 안 교수의 부친 안영모(81) 부산 범천의원 원장을 만나 아들이 정치를 하는 걸 어떻게 보는지 물었다.

중앙SUNDAY가 만난 사람 안철수 교수 부친 안영모 원장

안 원장은 “내 생각에는 큰아이(안 교수)는 정치판에 가는 성격이 안 될 것으로 느껴지는데…”라며 “내 아이니까 내가 제일 잘 알잖아요”라고 말했다. 안 원장은 “중앙일보를 수십 년간 봐 왔고 며칠 전 ‘(안 교수가) 대선에 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50%나 된다는 여론조사 기사를 읽었다”며 “그게 내 생각과 똑같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1일 보도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안 교수(47.7%)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42.6%)와의 가상 대결에서 앞섰다. 그러나 안 교수의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안 했으면 좋겠다’는 응답(50.3%)이 ‘출마했으면 좋겠다(28.0%)’는 것보다 높았다.

안 원장과의 인터뷰는 2일 부산진구 범천4동에 있는 범천의원에서 이뤄졌다. 안 원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7년간 군의관 생활을 한 뒤 1963년에 이곳에서 개업해 같은 장소에서 48년째 진료 중이다. 제대 후 7개월 만에 당시 피란민들이 사는 판자촌으로 들어와 병원을 연 것이다. 그 뒤 이곳을 떠나지 않았다. 지금도 범천의원 주변에는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이 많이 산다. 이곳에서 진료하며 안 원장은 부인 박귀남(76)씨와 함께 안철수(49) 교수와 차남 상욱(48·한의사)씨, 차녀 선영(45)씨를 키웠다.

2일 오전 10시40분쯤 범천의원에 들어서자 80년대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문을 열자 낡은 소파가 놓여 있는 진료실이 곧바로 눈에 들어왔다. 원장실도 따로 없었다. 손때를 탄 나무 책상에 앉아 일본어 원서를 읽고 있던 안 원장은 기자가 “사전에 연락을 못 드리고 갑자기 찾아 뵙게 됐다”고 하자 “서울에서 여기까지 온 게냐”라며 내치지 않았다.

안 원장은 “큰아이는 (성격이) 내성적이고 자기 할 일은 분명히 한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원칙을 지키고, 아버지 입장에서 봐도 겁이 날 정도로 철저하게 지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에 가면 아무래도 힘들고 게다가 요즘 여야를 보면 국민의 신망만 잃고 있다”며 “아무리 잘해도 욕을 얻어먹는 게 정치판”이라고 했다. 안 원장은 “정치에선 잘해도 좋게 안 보는 이들은 있게 마련”이라며 “지금까지 큰아이가 좋은 일만 하며 살아 오려고 했는데 비판하는 얘기나 깎아내리는 기사가 나오는 것을 보면 아버지로서 안타깝다”고 했다.

지난 9월 안 교수의 서울시장 출마 움직임에 대해서는 “(시장은) 본인이 아무리 잘해도 혼자서 하는 게 아니다. 방대한 공무원 조직과 수십조원의 예산을 다루려면 주위에서 도와야 한다”며 “친척들도 순수하게 학문을 배우고 가르치던 데에서 오염되는 일은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사방에서 전화를 걸어 왔고, 우리(부부)도 (시장 출마를) 반대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요즘 안 교수와 전화 통화는 자주 하나.
“가끔 한다. 부모 건강이 염려되는지 전화를 해서 건강부터 물어본다. 다른 얘기는 서로 하지 않는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큰아이가 박원순 변호사를 지원하는 것을 놓고 기자들이 집에 진을 쳤다고 한다. 그래서 학교에 출근하기도 곤란했던 모양이다. 요새는 선거가 끝났으니 조용해진 것 같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