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제3신당, 야권 분열 초래”

범야권의 차기 주자로 꼽히는 문재인(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일 국회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만나 ‘야권통합 모델’에 대해 역설했다. 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만든 ‘생활정치연구소’ 주최의 간담회에서다.

  문 이사장은 “민주당과 진보정당이 통째로 참여하고 거기에 ‘시민사회세력’,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으로 대표되는 ‘제3세력’이 더해지는 방식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문 이사장이 말한 시민사회세력은 자신이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혁신과 통합’을 말한다.

 그는 “(혁신과 통합은) 전혀 신당을 만들 생각은 없다. ‘제3당’ 창당은 아무리 명분이 좋아도 결국 야권 분열”이라고 못 박았다. ‘한 지붕 대가족’ 형태의 통합 모델을 역설하면서 일각에서 거론되는 ‘안철수 신당’에 우회적으로 견제구를 던진 셈이다.

 문 이사장은 “민주당의 (12월) 전당대회가 ‘통합전대’가 되도록 조만간 (야권)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권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겠다는 얘기다. 그는 “진보정당(민노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의 통합 논의가 매듭지어지지 않는다면 대통합에 동의하는 세력(민주당과 혁신과 통합)이 먼저 통합을 추진하고, 향후 진보정당이 동참하면 될 것”이라고도 했다.

 통합 후의 공천 지분 문제 등에 대해선 “무엇보다 한나라당 후보를 이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보 경쟁력’이 중요할 뿐 지분에 따른 ‘공천 나누기’는 없을 거란 얘기다. 그는 야권 통합이 아닌 ‘후보 단일화를 통한 선거연대’에 대해선 부정적이었다. 단순히 야권연대에 그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전국에 걸쳐 후보 단일화를 하는 건 불가능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10·26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엔 야권이 단일화에 성공했지만 강원도 인제군 등에선 민주당과 민노당이 단일화에 실패했고, 그 결과 인제군에선 민주당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에게 72표 차로 석패한 사례를 들었다.

문 이사장과의 간담회장에 나온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은 원 의원을 비롯해 김부겸·조정식· 백원우 의원 등 40여 명이나 됐다. 문 이사장은 한 참석자가 “대선에 출마할 거냐”고 묻자 “ 총선에서 부산·경남 지역에 진출하기 위해 역할을 다하고, 그 이후에 고민하겠다”고 답해 지역구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양원보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문재인
(文在寅)
[現] 법무법인부산 변호사
[前] 대통령비서실 실장(제29대)
1953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