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징역 30년 … 이혼 소송 중 아내 살해 교수 유기징역 사상 최고형 선고

이혼소송 중 아내를 살해하고 시신을 내다 버린 혐의로 구속 기소된 대학교수에게 국내 유기징역 판결 사상 최고형인 징역 30년이 선고됐다. 지난해 10월 형법이 개정되면서 유기징역 상한이 최고 25년에서 50년으로 높아진 후 징역 25년 이상이 선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지법 제6형사부는 1일 이혼소송 중 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버린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구속 기소된 경남 모 대학 강모(53) 교수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또 강 교수와 범행을 공모한 내연녀 최모(50)씨에게는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강씨가 알리바이를 조작했을 뿐만 아니라 공범과 주고받은 소셜네트워크 메시지를 삭제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으며, 시신을 숨겨 실종으로 은폐하려 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밝혔다. 또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데다 피해자 유족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강씨는 지난 4월 2일 오후 11시쯤 부산시 해운대구 모 호텔 주차장 자신의 차 안에서 아내 박모(50)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가방에 넣어 부산시 사하구 을숙도 대교 위에서 강물에 던진 혐의가 인정됐다. 최씨는 강 교수가 부인을 살해하자 함께 자신의 차량에 시신을 옮겨 실은 뒤 시신을 버리는 것을 도왔다.

 사건은 강씨와 박씨가 결혼한 지 1년여 만인 지난 4월 2일 두 사람이 이혼소송을 벌이다 박씨가 갑자기 실종되면서 불거졌다. 자칫 미궁에 빠질 뻔했던 사건은 실종 50일 만인 5월 21일 쇠사슬에 묶인 박씨의 시신이 을숙도에서 발견되면서 전모가 서서히 드러났다. 당초 강씨 단독 범행으로 여겨졌으나 내연녀가 사건을 공모했다는 사실도 추가로 밝혀졌다.

 명문대학을 나오고 대학교수로서 한국컴퓨터범죄연구학회 회장까지 역임한 강씨는 시신을 버릴 장소를 사전에 치밀하게 답사했다.

범행 후 자신의 컴퓨터를 다시 포맷하거나 소셜네트워크 메시지를 삭제하는 등 완전범죄를 노렸다. 검찰과 변호인은 모두 항소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