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윳병 물고 자면 분유 입에 고여 충치 생겨요

[중앙포토]
대학생 이민수(27·가명)씨는 치아만큼은 누구보다 튼튼하다고 자부해 왔다. 하지만 최근 치아가 깨져 치과를 방문했다 황당한 일을 겪었다. 총 7개의 치아에서 충치가 발견된 것. 이씨는 “평소 꼼꼼히 이를 잘 닦는 편인데 왜 충치가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대치과병원 치주과 김태일 교수는 “칫솔질만으로는 치아 건강을 보장할 수 없다”며 “20세 이후부터는 6개월마다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치아 관리법을 알아본다.



연령별 치아 관리 요령

유아기땐 거즈로 치아 닦아줘야



충치는 만 3세 이전에 가장 많이 생긴다. 자는 동안 입 안에 고이는 분유와 이유식이 치아를 썩게 한다. 이가 나기 시작하는 생후 6개월부터 거즈나 구강 티슈를 사용해 치아를 닦아줘야 한다. 생후 12개월이 지나면 우유병을 물고 자는 습관도 중단시킨다. 경희대 치과병원 보존과 최경규 교수는 “우유병을 물고 자면 입 안에 지속적으로 당이 공급되고 세균이 활성화돼 충치가 생긴다”고 말했다. 또 유아기는 단것을 즐겨 먹는 시기이므로 생후 24개월부터 아이 스스로 칫솔을 잡게 해 칫솔질과 친숙해지도록 한다.



만 6~12세는 유치와 영구치가 공존하는 혼합 치열 시기다. 칫솔이 잘 닿지 않는 부분이 생겨 플라크나 충치가 생긴다. 이때는 초등학생 전용 칫솔처럼 연령과 구강 크기에 맞는 칫솔을 사용해야 한다.



치아의 홈을 메워주는 실란트도 권할 만하다. 실란트는 음식을 씹는 면의 깊게 파인 홈을 단단한 물질로 메워 충치를 예방하는 시술. 최경규 교수는 “실란트를 할 때는 모든 영구치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기보다 각각의 치아가 나오는 시기에 맞춰 따로 하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불소를 도포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충치 예방물질인 불소는 치아의 법랑질을 강화해 충치 유발 세균인 뮤탄스균의 성장을 억제한다. 칼슘 같은 무기질이 치아에 결합되는 것도 돕는다.







청소년기엔 충치 생기면 빨리 병원 가도록



청소년기부터는 영구치 관리를 위해 치과와 친해지는 것이 좋다. 충치나 잇몸질환이 생기면 바로 병원을 찾는다. 김태일 교수는 “청소년기는 호르몬 변화로 잇몸에 염증반응이 자주 나타난다”며 “학교나 학원 등에 칫솔과 치약을 휴대하고 다니고 정기적으로 치과를 찾아 점검받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18세 전후에 나오는 사랑니는 사전에 방사선 사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뽑아야 할 사랑니인지 상담받을 것을 권한다.



20세 이후부터 충치 발병률은 감소하지만 잇몸질환 발병률은 높아진다. 입 안의 음식 찌꺼기를 제대로 제거하지 못하면 음식물이 구강 내 세균과 결합해 플라크가 생긴다. 플라크가 굳으면 치석이 된다. 올바른 칫솔질만으로도 플라크 형성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세정력이 높고 편리한 기능성 칫솔을 사용하거나 동시에 치실과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 것을 권한다. 플라크와 치석은 스케일링을 받아야만 제거할 수 있다. 최소 1년에 2회 이상 정기적으로 치과에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



노년층, 치아 건강이 전신건강으로 연결



50대 이후는 노화과정이 본격화하는 시기다. 특히 침이 적게 분비돼 충치가 발생하기 쉽다. 노년기의 치아건강은 뇌기능 등 전신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최 교수는 “치아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하면 음식을 잘 씹지 못하게 되는데 이는 뇌세포 활동에 영향을 줘 치매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치아의 일부가 상실됐다면 가급적 빨리 수복해야 하고, 치아 전체를 상실하면 인공치아로 대체해 치아 기능을 회복시켜야 한다. 노년기에는 타액 분비량이 감소해 입 안이 건조하다. 이때 사탕을 먹기보다 과일·채소를 섭취해보자. 최 교수는 “틀니는 되도록 자주 닦고, 자기 전에 찬물에 담가 보관할 것”을 조언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대한치과의사협회와 오랄-비가 진행하는 플라크 없는 대한민국, OQ캠페인 홈페이지(www.oqcampaign.co.kr)를 방문하면 가상 치과병원에서 전문의에게 자신의 연령 및 증상에 따른 구강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선착순 5만 명은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칫솔과 구강관리법이 담긴 OQ키트(OQ Kit)를 우편으로 받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