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1 과정 공부하는 중3 학생

-선행 학습을 꾸준히 해와 고등 1학년 과정을 배우고 있는 중3 학생인데, 내신이 좋지 않은 편이다. 학습방법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궁금하다.

상담을 원하는 학부모들로부터 받는 질문 중 하나가 ‘우리 아이는 선행을 하고 있는데도 왜 내신성적이 좋지 않을까요?’이다. 많은 학부모가 ‘선행학습을 할 정도의 실력이 있으니, 그것보다 아래 과정을 밟는 현재 과정에서는 당연히 점수가 잘 나오겠지’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선행속도=내신점수’인데 이와 같은 논리로 본다면, 학교 내신이 90~100점인 학생들은 모두 선행학습만 하고 있을까? 선행학습은 분명 긍정적인 면이 있지만, 현행학습과 선행학습은 조화를 이뤄야 한다.

선행을 하면 내신은 당연히 잘 나오리라 기대하지 마라

수Ⅰ까지 배웠다는 중3 학생을 가르친 적이있다. 서울 강남의 모 중학교 학생이었는데, 고1 과정과 현행 과정을 다시 배우고 싶다고 했다. 내신점수가 좋지 않아 수학 공부 방향을 다시 설정하기로 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초등학교 때 고1 과정까지 끝냈다고 한 학생도 있었다. 현행 과정과 고1 과정 모의고사 문제를 풀게 했으나, 기본 개념 지식이 너무 부족해 맨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다. 배운 지 오래돼 그럴 수도 있겠지만, 선행학습을 많이 한 터라 현행학습을 너무 쉽게 생각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행학습을 가볍게 여기면 문제 속에 담긴 의미, 즉 핵심을 보지 못하게 된다.

수학 선행을 시키는 이유를 잊지 마라

수학은 반복할수록 문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져 확실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과목 중 하나다. 그러나 선행 위주로 수업을 하면 현 과정에 대한 깊이 있는 사고와 문제에 대한 이해가 없어 시간이 지나면 무엇을 배웠는지 모르고, 개념을 문제에 어떻게 적용해야 하는지 이해를 못한다. 반복 학습을 하더라도 처음 배울 때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그렇지 않으면 중학교 때는 큰 차이가 없더라도 학년이 올라갈수록, 특히 중학 과정보다 더 추상적인 개념과 원리를 다루는 고등수학에서 실력 차이가 벌어지게 된다.

학교 내신이 80점대 아래라면 중학교 과정을 되짚어보자

고1 과정에서 배우는 ‘근의 공식’ ‘이차방정식’은 중3-상 과정에서 다루는 내용과 똑같다. 고1-상 수업을 이해했다면 당연히 중 3-상 과정의 이 부분을 쉽게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중3-상 이 부분의 성적이 좋지 않다는 것은, 중학 과정을 기본으로 해 더 확장된 개념과 심화를 다룬 고등 과정도 이해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더 예를 들자면, 중2 과정에서 다루는 일차함수와 중3 과정에 나오는 이차함수, 삼각비는 고등-하 과정에서 일이차함수, 삼각함수로 연결된다. 지금 배우는 과정이 앞으로 배울 과정과 어떻게 연결되는지에 대한 수학적 맵을 그려보는 것도 중요하다.

시험 3주 전에는 현행심화에 몰입하고, 교과서와 익힘책을 2번 이상 짚어보라

선행을 하는 학생들 가운데 시험 전에 교과서와 익힘책 문제를 풀게하면 시시하고, 자기수준보다 낮은 문제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이있다. 그러나 교과서와 익힘책을 풀다보면 생각 이상으로 어려운 문제를 접하게 될 것이다. 심화 또는 고난도 문제들이 그것인데, 아마 같은 부분의 선행학습을 할 때 보았던 문제와 유사한 것들이 많을 것이다. 내신에서 고득점을 얻기 위해서는 현행 심화가 꼭 필요하고 이는 선행학습에서 다뤄지는 문제를 미리 만나보는 경험도 된다.

적절한 선행은 수학 전체를 보는 눈을 키워주고, 반복해 볼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게해 내신 준비에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하는 선행은 시간을 계속허비하게 한다. 현행 점수에 문제가 있었다면, 지금부터 기말시험이 끝나는 12월 중순까지 중학 과정의 주요 부분을 반드시 되집어 본 후 고등과정으로 넘어가길 바란다. 그러면 선행학습을 할 때 이해력과 문제 해결력이 높아지고 자신감도 생길 것이다. 수학은 단계를 뛰어 넘을 수 없는, 한 단계 한 단계 밟아야 정상에 오를 수 있는 과목임을 잊지 말자.

<전미정 DYB 평촌선수학 중3팀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