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너지관리공단, 대기업·중소기업 ‘에너지 상생’ … 저소득층에 연탄지원 캠페인

지난달 추석을 앞두고 에너지관리공단 직원들이 경기도 용인 중앙시장을 방문해 제수용품을 단체 구매하고 있다. 공단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7월 이 시장과 자매결연을 맺고 교류활동을 벌이고 있다. [에너지관리공단 제공]


‘녹색’과 ‘동반성장’.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 국정목표다. 에너지관리공단(이하 에관공)이 이 둘을 접목했다. 그렇게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 ‘그린 크레디트(Green Credit)’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자금과 기술을 지원해 에너지를 절감하면 이를 해당 대기업의 실적으로 인정해주는 방식이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을 지원해 얻는 크레디트로 온실가스 목표 관리제 이행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중소기업은 대기업의 지원을 받아 적은 부담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기회가 된다. 에너지 절감을 고리로 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윈·윈 모델’인 셈이다. 올 5월에는 현대자동차와 포스코, 하이닉스, 삼성전기, 호남석유화학 등 5개 대기업이 중소 협력사와 그린 크레디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에관공은 사회적 화두로 부상한 ‘복지’에 에너지를 접목한 사업도 벌이고 있다. 경로당 등에 에너지 효율이 높은 에어컨, TV, 냉장고 등을 지원하는 게 대표적이다.

또 여름철 절약한 전기만큼 저소득층에게 난방용 연탄을 지원하는 ‘에너지 빼기(-) 사랑 더하기(+)’ 캠페인도 올해로 6년째 진행하고 있다.

 에관공은 1, 2차 석유파동 이후 제정된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의해 1980년 설립된 에너지 수요관리 전문기관이다. 지난달 정전사태로 그 역할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정부와 에관공은 우선 가전제품의 에너지 효율 기준을 강화해 전기 수요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받는 가전제품의 비율은 현재 50%대에서 10% 안팎으로 줄게 된다. 현재 세탁기는 1등급 비율이 49%, 전기밥솥은 32%, 대형 냉장고는 95%에 달해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내년 7월부터는 TV도 효율등급제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또 자동차 연비 제도도 개선해 표시 연비와 체감 연비간의 격차를 줄일 계획이다.

 에관공이 그간 에너지 진단·온실가스 감축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해외에 전파하는 사업도 최근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러시아 에너지청과 에너지 효율·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트 페티르부르크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간이 에너지 진단을 했다. 또 올 6월에는 우리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태국의 사업장에서도 진단을 실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