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수자원공사] 파키스탄 수력발전, 중국 상수도 등 ‘물시장’ 공략

깨끗한 수돗물을 축복처럼 여기는 나라가 아직도 많다. 적도기니 몽고모 지역에서 아이들이 수돗물을 받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2007년 정부의 공적 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 준 상수도 시설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블랙골드(Black Gold·석유)의 시대는 저물고 블루골드(Blue Gold·물)의 시대가 온다. 영국의 물 전문 연구 기관인 글로벌 워터 인텔리전스(GWI, Global Water Intelligence) 조사에 따르면 세계 물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50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최근 5년간 평균 4.7%씩 성장한 수치다. 이 시장이 2016년에는 약 700조원, 2020년에는 약 80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많은 물 전문기업들이 일찍부터 물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간파하고 물 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는 이유다. 세계적인 물 기업인 프랑스의 베올리아 같은 기업은 이미 100년이 넘는 해외시장 개척 역사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K-water)도 이런 거대한 해외 물시장 공략에 출사표를 냈다. 지난해 말 해외 사업본부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선포한 것이다. 2020년까지 세계 3대 물 전문기업이 되겠다는 비전도 세웠다. 40년간 축적한 노하우와 공기업의 신용도 등을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K-water의 해외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1994년 중국 분하강 유역조사를 시작으로 총 20개국에서 32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경험이 있다. 그동안 해외 사업으로 벌어들인 외화만도 약 360억원 규모다.

 올해 들어선 이 규모가 급성장했다. 투자 사업 6건을 비롯해 모두 18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총사업비는 2조원을 육박한다. 이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파키스탄의 파트린드(Patrind)수력발전 사업과 중국의 장쑤(江蘇)성 쓰양(泗陽)현 상수도 사업이다.

 파트린드 수력발전사업은 K-water 최초의 해외투자사업이다. 파키스탄 북서부 무자파르 지역에 댐 수로터널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150MW급 유역 변경식 발전소다. 건설 후 30년간 운영까지 담당하는 대규모 민자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특히 민간기업인 대우건설·삼부토건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K-water는 발전소 운영관리를, 대우와 삼부는 설계 및 시공을 맡는다. 이 사업의 특징은 K-water가 한국수출입은행·아시아개발은행·국제금융공사·이슬람개발은행 등 국내외 금융기관으로부터 재원을 조달받아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해외 민관합동 투자사업이라는 점이다.

약 4년간의 건설과 30년간의 운영 관리를 통해 생산하는 전력을 파키스탄 정부에 판매해 투자비와 이익금을 환수하게 된다. 현재 수자원공사 직원 4명이 파키스탄 현장에 파견돼 선행 공사 및 금융 협상 등을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4억3600만 달러 규모. 파키스탄 정부의 최소 수익 보장으로 안정적인 수익 창출(연 수익률 17%)이 기대되고 있다. 다음으로 주목해야 할 사업은 중국 장쑤성 쓰양현 상수도 공급사업이다. K-water는 지난 5월 중국 쓰양현에서 중국 선전수도공사 및 코오롱과 함께 현지 법인 사무소를 열고, 하루 10만㎥ 규모의 상수도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김건호 K-water 사장은 “총 시장규모 51조원에 매년 8.6%씩 성장하는, 세계 최대 민간 물시장인 중국에 든든한 교두보를 구축한 셈”이라며 “중국 물 시장은 2017년이면 100조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쓰양현 상수도 공급 사업의 사업비는 약 170억원으로, 향후 29년간 인구 100만의 쓰양현 시민들은 K-water가 공급하는 수돗물을 이용하게 된다. 연 13% 이상의 수익률과 연간 13억원 이상의 배당수익을 통해 국부창출이 기대되고 있으며, 특히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힘을 합쳐 중국 물시장에 진출함으로써 해외사업 민관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