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대선 출마 안 했으면’ 응답자가 무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후보가 승리한 이유는 ‘새 정치에 대한 기대’(34.1%)와 ‘반(反)MB 정서’(17.1%), 그리고 ‘안철수 효과’(16.9%)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일보와 YTN-동아시아연구원(EAI)이 29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 결과다. 그 다음은 ‘야권 후보 단일화와 야당의 적극적 지원’(13.2%), ‘나경원 후보와 한나라당 잘못’(11.5%) 순이었다. 박 후보의 당선이 ‘반MB’ 때문이라고 답한 계층은 40대(23.7%)와 자영업층(26.7%), 500만원 이상의 고소득층(25.5%)에서 높은 편이었다. ‘안철수 효과’를 꼽은 계층은 20대(19.7%)와 50대(21.2%), 화이트칼라(20.2%)에서 많았다. 정한울 EAI 여론분석센터 부소장은 “‘반MB 정서’가 ‘반한나라당 정서’보다 강했던 셈”이라 고 분석했다.

 향후 정치권의 개혁방안으론 ‘국민과의 소통 강화’(51.1%)와 ‘정치권의 인적 쇄신’(23.7%)을 언급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에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31.1%)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25.9%)의 지지율 격차가 5.2%포인트로 지난달(11.9%포인트)에 비해 줄어들었다. 또 두 사람의 가상대결에선 안 원장(47.7%)이 박 전 대표(42.6%)를 앞서기 시작했다. 지난달 조사에선 안 원장 42.8%, 박 전 대표 43.7%였다.


그러나 안 원장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안 했으면 좋겠다’(50.3%)는 여론이 ‘출마했으면 좋겠다’(28.0%)는 의견보다 높았다. ‘박근혜 대세론’을 가늠할 수 있는 박 전 대표의 차기 대선 당선 가능성은 45.5%로 지난달(45.3%)과 비슷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은 할당추출법으로 선정했고, 집전화 RDD(임의번호 걸기)와 컴퓨터를 이용한 면접방식으로 진행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응답률은 11.4%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안철수
(安哲秀)
[現]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
1962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