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북 김정은 결혼설 … “후계 등장 직전 청진 출신 두 살 연하와”

북한 김정일의 후계자인 셋째 아들 김정은(27·사진)이 지난해 함경북도 청진 출신의 두 살 연하 여성과 결혼했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북한 뉴스 전문매체인 데일리NK가 28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청진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지난해 9월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후계자로 공식 등장하기 직전 김일성대 박사과정 여성과 결혼했다는 소문이 당과 군 간부 사이에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 여성의 아버지는 청진시 대학 교원, 어머니는 청진시 수남구역 제1인민병원 산부인과 과장”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보당국 관계자는 “김정은의 결혼설은 확인된 정보가 아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