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휴 ~ 방콕 … 2.5m 넘었지만 대홍수 모면

인간 제방 30일 태국군 병사들이 차오프라야강의 범람을 막기 위해 쌓아두었던 둑 위로 물이 넘치자 어깨동무를 한 채 온몸으로 물줄기를 막아내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 수도 방콕의 홍수 사태가 일단은 큰 고비를 넘겼다. 방콕 앞바다 타이만(灣)이 만조를 이룬 30일 오전(현지시간) 한때 차오프라야강의 수위는 해발 기준 2.5m 높이의 홍수방비벽보다 약간 높은 2.53m에 달했으나 우려했던 ‘물바다’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북부에서 내려온 물줄기가 방콕 북·동·서부로 유입되면서 침수 피해지역은 확대되고 있다. 앞서 태국 해군은 만조인 29일 오후 방콕 시내를 통과하는 차오프라야강의 수위가 2.65m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었다.

 석 달 넘게 지속된 50년 만의 최악 홍수 사태로 상류인 태국 중·북부에서 엄청난 수량이 하류 방콕 쪽으로 유입돼 차오프라야강은 범람 위기에 처해 있다. 여기에 27~31일 만조기까지 겹쳐 강 수위가 홍수방비벽을 넘으면 인구 1000만 명의 태국 수도 전역이 물에 잠길 수도 있는 상황이다. 태국 정부는 이 기간을 임시공휴일로 정했으며 방콕 시민들에게는 대피령을 내렸다.

 잉락 친나왓 태국 총리는 29일 “중부 아유타야주와 나콘사완주의 강물 수위가 낮아지는 등 상황이 호전됐다”며 “만조가 끝나는 31일 이후에는 강물 수위가 서서히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방콕포스트 가 전했다.


 태국 해군 역시 “이달 말까지 차오프라야강 수위가 2.49m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태국 철도청은 방콕~치앙마이 구간 기차를 한 달여 만에 재개통했다.

 하지만 홍수의 위험이 아직 완전히 지나간 것은 아니다. 현지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방콕이 원래 해수면보다 낮은 위치에 지어진 도시여서 정부의 발표대로 물이 빠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방콕포스트는 향후 홍수 전망을 세 가지 시나리오로 예상했다. 정부의 예상대로 제방이 터지지 않고 홍수가 조절될 경우 방콕 중심부는 50㎝ 이하 정도로 물이 차다가 빠지게 된다. 그러나 방콕 북부 돈므앙 지역에 설치된 제방이 붕괴될 경우 시내 중심부는 최대 1m까지 물이 찰 수 있다. 차오프라야강이 대범람할 경우에는 중심부의 서쪽인 왕궁, 차이나타운, 카오산거리 일대가 최대 2.5m까지 잠기게 된다.

 방콕의 홍수 위기는 한 고비를 넘겼지만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물가가 치솟아 서민들은 신음을 내고 있다. 방콕 남부에 있는 사무트파라칸주에서는 생수 한 병이 50바트(약 2000원)에서 100바트로 두 배 올랐다. 시민들의 사재기로 상점에는 물은 물론이고 마실 수 있는 것은 모두 동이 났다. 대피령이 내려진 방콕 북서부 논타부리주에서는 월 2000바트 수준인 아파트 월세가 최대 3500바트까지 올랐다.

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