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론스타,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 상실

론스타 펀드가 결국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을 잃었다. 대주주가 된 지 8년 만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30일 “대주주 자격 충족명령 이행기간인 지난 28일까지 론스타가 명령을 이행하지 못했다”며 “론스타는 은행법상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론스타는 2003년 10월 외환은행 주식 51%를 취득해 대주주가 된 지 8년 만에 대주주 자리에서 쫓겨났다. 론스타가 최종적으로 대주주 자격을 상실함에 따라 금융위는 초과 보유 지분 41.02%를 강제로 내다 팔도록 하는 주식처분 명령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법리 검토를 거쳐 이르면 31일 론스타에 주식처분 명령을 사전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사전통지 기간이 지나면 11월 초 회의를 열어 론스타에 대한 주식처분 명령을 의결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외환카드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론스타의 유죄가 확정된 이후 금융위가 이 문제를 처리하는 데 속도를 낸 만큼 처분 명령은 무난히 통과될 전망이다. 앞서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이른 시일 안에 (론스타 문제를) 정리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처분 명령의 이행기간은 6개월 이내에서 금융위가 결정하지만 론스타와 하나금융지주의 추가 협상 여부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