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심 역주행 … 충북도의회 의정비 올렸다

충북도의회가 주민 반대에도 의정비를 인상했다. 충북도 의정비 심의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내년도 도의원 의정비를 5088만원으로 결정했다. 올해 4968만원(의정 활동비 1800만원, 월정수당 3168만원)보다 120만원(2.4%) 인상한 금액이다. 내년부터 충북도의원들은 매달 10만원씩을 더 받게 된다. ▶<본지 10월 25일자 18면>

 심의위는 네 차례에 걸쳐 의정비 결정을 놓고 마라톤 회의를 열었다. 120만원 인상안을 두고 표결을 해 10명 중 8명이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의위가 최근 충북도민 500명(19세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민 여론조사에서는 ‘의정비가 낮아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4.6%에 불과했다. 반면 95.4%는 ‘지금 수준이 적당하다(45.2%)’거나 ‘너무 높다(50.2%)는 의견이었다. 도민 대다수가 인상에 반대한 것이다. 최근 충북지역 민영방송의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80.2%가 인상에 반대했다.

 충북도의원 31명(교육의원 4명 제외) 가운데 세무사·건설업·축산업 등 직업을 가진 의원은 15명으로 절반 가까이 된다. 도의원의 1인당 평균 재산(2010년 기준)은 10억4000만원에 달한다. 의정비 심의위원회 이장희(강동대 교수) 위원장은 “지난 2년간 의정비가 동결된 점과 물가상승률, 공무원 보수 인상률을 감안해 의정비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강원도의회도 최근 의정비 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 의정비를 5.1%(249만8000원) 올리기로 결정했다. 강원도의회 올해 의정비는 4897만2000원(의정활동비 1800만원, 월정수당 3097만원)이다. 충북경실련 이두영 사무처장은 “도의원은 도민들이 뽑아준 대의기관이다. 의정비를 인상하는 데 도민의견을 듣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며 “대다수 도민이 반대하는데도 의정비를 인상하는 것은 도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찬호·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