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지표는 되살아났는데 …

버냉키 미 FRB 의장(左), 김중수 한은 총재(右)
8월 초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 강등 이후 심하게 출렁거렸던 한국 금융시장이 빠른 속도로 정상화됐다. 그러나 유럽 재정위기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고 금융 불안이 실물경제 악화로 이어질 조짐도 남아 있어 위기가 끝났다고 속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28일 주식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7.44포인트(0.39%) 오른 1929.48에 마감했다. 이는 미국 신용등급 강등 하루 전날인 8월 5일 종가(1943.75)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1963.35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위기 진행 당시 장중 최저점인 1644.11(9월 26일)보다 300포인트나 상승한 것이다.

 한국 증시를 흔들었던 유럽계 자금의 이탈도 사실상 멈췄다. 이달 들어 27일까지 국내 증시에서 빠져나간 유럽계 자금은 3892억원이다. 주식이 1759억원, 채권이 2133억원이었다. 8월과 9월 각각 한국을 떠난 유럽 자금 5조7905억원, 1조3165억원과 비교하면 매우 작은 규모다.

 외환시장도 급속도로 안정을 되찾았다. 28일 원화가치는 전날보다 달러당 10.30원 오른 1104.90원에 마감됐다. 이는 위기 이전인 1∼7월의 평균 종가인 1095원에 근접한 수준이다. 원화가치는 9월 중순부터 큰 폭으로 떨어져 같은 달 26일에는 1195.80원까지 급락했다. 지난달 하순 수십억 달러를 시장에 쏟아붓는 대규모 매도 개입을 단행했던 외환 당국은 그 후 현재까지 원화가치가 100원 가까이 오른 덕분에 수천억원의 차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외화자금 사정을 나타내는 스와프포인트도 다시 위기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선물환율에서 현물환율을 뺀 스와프포인트는 국내 은행에 일정 기간 달러를 맡기고 원화를 빌리는 비용이다. 3개월물 스와프포인트는 8월 5일 6.75원에서 같은 달 12일 4.6원까지 폭락했다가 28일 6.85원까지 올라왔다.

국가 신용도를 나타내는 한국 CDS프리미엄은 27일과 28일 각각 127bp(1bp=0.01%)로 26일의 151bp에 비해 24bp나 떨어졌다. 8월 4일 112bp와 비슷한 수치다. 한국 CDS프리미엄은 미국 신용등급 강등 이후 가파르게 올라 한때 229bp까지 치솟았다. CDS 프리미엄이 높아졌다는 것은 국가 신용도가 나빠져 국외채권 발행 때 비용 부담이 커졌다는 의미다. 2014년 4월 만기 외평채 가산금리도 9월 30일 242bp까지 올라갔으나 이달 28일에는 167bp로 내려와 위기 직전인 8월 4일(155bp)과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정부 당국은 아직 긴장의 고삐를 풀지 않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유럽 재정위기가 아직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만큼 국제금융시장이 언제든 다시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가 선제적으로 일본·중국과의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것도 이런 점에 주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