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바람의 옷, 독도를 품다’


독도에서 사상 처음으로 패션쇼가 열렸다. 28일 모델들이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작은 사진)가 디자인한 ‘바람의 옷’을 입고 서도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제 ‘바람의 옷, 독도를 품다’로 진행된 이번 패션쇼에서는 조선시대 궁중복을 비롯해 한산모시로 제작된 한복과 섬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입은 한복 등이 선보였다. 사단법인 미래문화와 함께 행사를 주최한 안용복재단 노진환 이사장은 “한복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소개하고 국민에게 독도와 한복 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기 위해 패션쇼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영희 디자이너는 한국인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에 참가해 20차례 이상의 컬렉션을 선보이고 미국 뉴욕에 한복박물관을 마련해 한국 전통의상과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있다. [독도=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