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학구장 찾은 찬호 “국내 복귀 꿈꾼다”

박찬호(38·사진)가 28일 SK와 삼성의 한국시리즈 3차전이 열리기 1시간30분 전 인천 문학구장을 찾았다. 수염을 텁수룩하게 기른 박찬호는 이만수 SK 감독대행과 류중일 삼성 감독, 구본능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등 야구 관계자들을 만났다.

 박찬호는 지난 24일 일본프로야구 오릭스로부터 재계약을 포기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일본 잔류나 미국 복귀가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 뒤여서 문학구장 방문엔 더 큰 관심이 쏠렸다. 박찬호는 “미안하다. 얘기하기가 그렇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인터뷰 요청이 거듭되자 짤막하게 입장을 말했다.

 박찬호는 “오래전부터 한국에 대한 애정과 한국 야구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있었다”면서 “언젠가는 한국에서 선수들과 뛸 수 있게 되기를 꿈꿨다”고 한국에 복귀하고픈 마음을 드러냈다.

 박찬호는 현 제도상 국내 복귀가 어려운 점에 대해서는 “어디에서든 좋은 일이 있을 수 있다는 마음이다. 가능하리라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신생구단인 NC 다이노스의 인스트럭터로 돌아온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나는 아직 선수”라고 선을 그었다.

 박찬호는 평소 친분이 있었던 이만수 SK 감독대행에게는 KBO 규정에 대해 섭섭함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국내에서 뛰고 싶은데 절차가 까다롭다”며 “외국인 선수도 바로 뛸 수 있는데 한국 사람이 왜 이렇게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겠다. 내가 국내에서 뛰면 야구팬도 많이 오고 기뻐하실 텐데…”라며 고민을 말했다.

인천=김우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