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 스페셜 - 금요헬스실버] 술고래, 주 3일은 스톱 … ‘간 때문이야’

평생 간 질환 진료와 연구에 노력해온 공로를 인정 받아 27일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은 김정룡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이 간 건강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최소한 주 3일은 음주를 피하라고 조언했다. [안성식 기자]


‘간 박사, 간 명의, 두주불사(斗酒不辭, 말술도 마다하지 않음)의 애주가’. 언뜻 보면 모순 같은 별명이다. 김정룡(76)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겸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 얘기다. 김 이사장이 27일 평생 간 질환 진료와 연구에 매진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일흔을 훌쩍 넘은 나이면 쉴 법도 한데 그러지 않았다. 이날 오후 서울대 의대 간연구소에서 만난 김 이사장은 인제대 일산백병원에서 100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2000년 8월 서울대 의대를 정년퇴직한 뒤 그해 11월부터 매주 두 번씩(화·목요일 오전) 환자를 본다. 서울대 의대 선배인 백병원 백낙환 이사장이 삼고초려(三顧草廬, 인재를 구하기 위해 크게 노력함) 끝에 그를 영입했다.

75세 ‘간(肝) 박사’ 김정룡 이사장
국민훈장 무궁화장 받은 그의 건강이야기



김정룡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은 평생 간과 같이해 왔다. 1970년대 초 B형 간염 실태조사에 참여한 것이 계기였다. 국민의 10%가 양성이었다. B형 간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간경변으로, 더 심해지면 간암으로 발전한다. 그는 직감적으로 B형 간염 백신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78년 미국 하버드대 연수 시절 B형 간염 바이러스를 세계 최초로 사람의 혈청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한다. 이것이 사실상 세계 최초의 B형 간염 백신이었다. 당시 정부가 이 백신의 허가를 망설이면서 선수를 빼앗겼다. 외국 제약회사와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에 이어 세 번째로 B형 간염 백신을 내놨다. 그는 지금도 이 순간을 아쉬워한다.



백신 덕분에 25세 이하 B형 간염 바이러스 양성률을 2%로 낮췄다. 미국 등 선진국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수준이다. 백신 접종 전 국내 2위이던 간암이 지금은 5위로 떨어졌다.



 김 이사장이 자부하는 또 하나의 업적이 있다.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임신 중 엄마에게서 태아에게 감염된다는 사실과 그 예방법을 밝힌 점이다. “산모가 B형 간염 감염자인 경우 갓 태어난 아기에게 B형 간염 백신과 B형 간염 글로불린(면역물질)을 24시간 내에 동시에 주사하면 아기의 간염을 99% 예방할 수 있어요. 단 만 하루가 지나면 엄마의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아기에게 감염될 수 있어 시간을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해요.”



 그는 환자를 보기만 해도 간의 상태를 짚어낸다. 간이 굳으면 얼굴이 거무죽죽하고 더 나빠지면 혀가 빨갛게 변하고 반짝거린다고 한다.



 하지만 간 박사에게도 아쉬움은 있다. C형 간염 백신을 개발하지 못한 점이다. 국내에서 바이러스에 의한 간경변·간암 환자의 20%가량이 C형 간염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백신 판매액의 3%를 로열티로 받았다. 많을 때는 한 해 10억원이 넘기도 했다. 그는 85년 100억원가량의 로열티를 모아 한국간연구재단을 만들었다. 서울대 의대 부설 간연구소를 설립해 건물을 국가에 헌납했다. 그는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라며 “10%가량은 챙겼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폭탄주 매니어’다. 술이 간에 해롭다는 것은 삼척동자라도 아는데 간 명의가 술을, 그것도 일반인 기준으로 보면 폭음을 한다. “요즘도 폭탄주 여덟 잔 정도는 먹어요. 젊을 때는 앉은 자리에서 양주 세 병까지도 마셨어요.”



 그는 이렇게 술을 먹어도 일흔 전까지는 필름이 끊긴 적이 없다. 그는 목∼일요일 술을 마신다. 목을 달래기 위해 모인다는 ‘목탄회’, 금요일엔 젊은 시절에 조직한 ‘금주회(金酒會)’에서, 주말엔 대개 골프를 즐긴 뒤 친구들과 어울려 마신다. 금주회는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의사들의 모임이다. 40년 전부터 지속한다. 50여 명의 의사가 1시간가량 최근 의료기술을 토론한 뒤 술집으로 몰려간다.



 이렇게 술을 마시는데도 간이 멀쩡하다. 매년 11월 건강검진을 받는데 언제나 정상 판정을 받았다. 비결은 3일(월∼수요일)은 술을 일절 입에 대지 않는 것이다. 그래도 주 4일 음주는 결코 만만하지 않다. 김 이사장은 “아버지도 술을 잘 마셨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을 타고난 것 같다”고 말한다. 앞으로도 술을 끊을 생각은 없다.



 김 이사장은 간 질환 환자는 술을 끊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B형·C형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나 환자가 술을 마시면 간경화·간암으로 악화되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이 가장 강조하는 간 건강법은 간에 좋지 않은 약을 먹지 말라는 것이다. “간에 부담을 주는 항생제·감기약·아스피린을 되도록이면 먹지 말고, 특히 성분 미상의 약을 조심하세요.”



 그는 일부 환자가 말을 붙이기 어려워한다는 지적을 받는다. 김 이사장은 “인상이 워낙 고약하니까 친절하게 대하려고 노력해도 안 돼”라고 말했다.



글=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김정룡 박사의 간 질환 예방 10계명



▶간에 관심을 가지면 예방·치료가 쉽다



▶간을 특별히 보호하는 음식은 없다



▶나쁜 약을 잘못 먹는 것이 치명적일 수 있다



▶1년에 한 번 정기검사를 받는다



▶수건·물컵·면도기 등은 자기 것을 사용한다



▶모자(母子) 수직감염을 막기 위해 신생아에게 백신을 접종한다



▶적어도 주 3일은 음주를 피한다



▶흡연을 삼간다



▶소화가 안 되거나 소변이 붉게 나오면 검진이 필요하다



▶피곤하면 오후에 30분간 누워서 쉰다



A형·B형·C형 간염 환자 치료법



▶ A형: 30대 이하 A형 백신 접종, 간염 걸린 경험 있으면 백신 불필요



▶ B형: 50대 이상 백신 맞을 필요 없음



▶ C형: 예방 백신 없음. 미국서 약 2종 판매 중



자료=서울대 의대 간연구소



◆김정룡(金丁龍) 박사=1935년생으로 서울대 의대를 나와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66년부터 서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로 일했으며, 2000년 8월 정년 퇴직한 뒤 그해 11월부터 일산 백병원으로 옮겨 10년째 환자 진료를 하고 있다. B형 간염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높이고 B형 간염 백신 개발도 주도해 ‘간 박사’로 불린다.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 겸 서울대 의대 간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