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실장 임태희 사의 … “서울시장 패배 책임” … MB, 수용 가능성

임태희(사진) 대통령실장이 10·26 서울시장 보선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한 책임을 지고 대통령실장 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밝혔다고 2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아침 참모들에게 “재·보선 결과에 담긴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특히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젊은 세대들의 뜻을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사퇴론으로 번질 듯

 청와대 관계자는 “서울시장 선거에 대한 대통령의 말씀을 듣고 청와대 참모들은 몸둘 바를 몰랐다”며 “임 실장은 참모들이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생각에서 사의를 표명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차원에서 사의를 수리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임 실장의 사의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최대 악재로 작용한 이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문제에 대한 책임을 지는 측면도 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대통령이 임 실장의 사의를 수용할 경우 여권엔 인적 쇄신의 바람이 불 걸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 실장이 물러난다면 서울시장 선거 패배의 책임론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홍 대표도 자리를 보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앞으로 개혁과 수도권 대책에 주력하겠다” 고 말했다. 대표직을 지키면서 당을 개혁하겠다는 입장을 취한 것이나 임 실장의 사의가 받아들여지면 당에선 홍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비롯한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할 가능성이 크다. 



고정애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이명박
(李明博)
[現] 대한민국 대통령(제17대)
1941년
임태희
(任太熙)
[現] 대통령실 실장(제3대)
[前] 무소속 국회의원(제18대)
1956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