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더 큰 민주당” … 박주선 “낙엽 돼선 안 돼”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분위기는 착 가라앉아 있었다. 손학규(사진) 대표가 모두발언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야권 대통합이 우리가 가야 할 길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혁신과 통합을 통해 ‘더 큰 민주당’으로 나아가자”고 했지만 분위기는 좀처럼 명랑해지지 않았다.



야권통합론에 착 가라앉은 민주당

 민주당 의원들은 시대의 흐름이 대통합이라는 걸 부인하지 않는다. 그러나 무소속 박원순 후보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로 시민운동 세력의 흡입력이 커졌기 때문에 당이 대통합 논의에 가담하면 전통 야당의 맥을 잇는 민주당은 공중분해될 수도 있다는 점을 걱정하고 있다. 내년 총선 전에 통합을 하는 게 시간적으로 쉽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여태껏 별다른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 대통합에 계속 매달리기보다는 통합에 동의하는 세력부터 먼저 힘을 합치는 게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말했다.



 호남 지역구 의원들의 반발은 더욱 크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선거 때만 되면 가설 정당을 만들었던 게 정치불신만 키웠다”며 “민주당이 흘러가는 낙엽이 돼서는 안 된다. 주도권을 쥐고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등 진보정당들도 “민주당의 모든 계파가 총선 전에 대통합에 동의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선거연대를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다.



 연말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를 놓고도 의견이 분분하다. 손 대표 측은 범야권 통합전당대회를 추진하고 있지만 상당수의 의원이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당권 도전을 준비 중인 김부겸 의원도 이날 성명을 내고 “ 야권 통합작업이 민주당 내부 문제를 덮거나 뒤로 미루기 위한 방편으로 이용돼선 안 된다”며 ‘선(先) 당쇄신론’을 주장했다. 반면 시민사회 쪽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야권 대통합에 박차를 가한다는 입장이다. 야권통합 추진모임인 혁신과 통합은 11월 중 민주당과 진보정당들이 모두 참여하는 ‘혁신적 통합정당 추진기구’를 발족하기로 했다. 혁신과 통합 공동대표인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부산 동구청장 선거를 치르면서 선거연대를 통한 후보 단일화로는 부족하다는 걸 절감했다”며 “야권 대통합만이 한나라당에 맞설 유일한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박신홍·최종혁 기자







◆관련기사



▶ 삽삽개도 오간 박 캠프…칸막이 쳐진 나 캠프

▶ '쓴소리' YS, 재보선 패배 다음날 홍준표 만나서…

▶ 박원순 측 "양화대교 공사 계속해 완공하기로"

▶ 서울시 행정1ㆍ2부시장 사의 표명…박원순, 청와대에 제청

▶ 7승 41패, 한나라 강북 전멸…홍준표·이재오·정몽준도 졌다

▶ 박근혜 "대세론 원래 없다" 안철수 "차기 대선주자? 글쎄"

▶ "내년 대선에서는…" 박근혜 38% 안철수 37.8%

▶ 박원순 서울시 공동정부 '김두관 모델' 따라간다

▶ 손학규 "더 큰 민주당" 박주선 "낙엽 돼선 안 돼"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손학규
(孫鶴圭)
[現] 민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민주당 대표최고위원
1947년
박주선
(朴柱宣)
[現] 민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민주당 최고위원
[現] 일신법무법인 변호사
1949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