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노총도 은퇴대책 팔 걷어

본지 10월 14일자 1면.
한국노총 울산본부(이하 울산노총)가 베이비붐 세대의 대규모 은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발벗고 나섰다. 직장별로 노사공동의 전직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제2인생 설계를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하는는 것이다. 현대중공업·현대차 등 개별 기업노조에서 추진되던 베이비붐 세대 은퇴대책이 울산시와 노조연맹 등 울산지역을 망라하는 조직 차원으로 확대되고 있다.



5년 뒤 연 1만명 정년퇴직
노사공동 전직지원 등 추진

 울산노총은 내년 임단협 교섭 때 회사별로 은퇴예정자를 위한 노사공동 전직지원센터를 운영하도록 공식 요구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센터 운영의 부담이 버거운 중소·영세 업체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와 울산노총·상의 등 노사상급단체에 설치해 공동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노총은 이를 위해 다음달 한 달간 산하 115개 기업별 노조를 대상으로 해당 기업체의 연도별 은퇴예정자 숫자, 이들이 은퇴준비로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한 욕구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조사결과를 토대로 다음달 말 ‘울산지역 노사정대토론회’를 열어 은퇴예정자 문제에 대한 노사정의 역할과 책임을 의제로 제시할 예정이다.



 울산은 1955~63년 출생의 베이비붐 세대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 15세 이상 인구의 22.4%이다. 이들이 56~48세로 정년퇴직 연령에 도달하면서 지난해부터 무더기 퇴직이 시작됐다. 지난해 3500여 명이 정년퇴직했고, 올해 6900여 명, 2016년이면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됐다.



이기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