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미 은하레일 … 부실감리 수사

은하레일 세금 낭비를 보도한 본지 3월 4일자 8면.
국내 최초로 도심 관광용 모노레일로 건설된 인천 월미은하레일의 부실 감리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월미은하레일 발주처인 인천교통공사가 감리단의 부실 감리 여부를 조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들어갔다고 27일 밝혔다.



“가드레일 뒤틀림에도 승인”
경찰, 10여명 참고인 조사

 경찰은 지난해 6∼8월 월미은하레일에서 6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는데 이는 월미은하레일 감리를 맡은 해당 업체의 부실 감리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진정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교통공사의 진정서에 따르면 감리단은 궤도운송법 등에 따라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낙하 방지 시설, 완화 곡선이 설계에 반영되지 않았는데도 이를 지적·보완하지 않았다.



 또 6m 간격으로 설계된 가드레일이 곡선구간에서 2∼3m 크기로 이어 설치되는 바람에 뒤틀림 현상이 나타났는데도 공기가 부족하다며 검측 승인 과정에서 그대로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진정인과 피진정인 측 10여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번갈아 불러 조사했으며, 관련자들을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정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