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항상 2~3년 제품 로드맵 있다”

스티브 잡스는 떠났고, 곧 대중 속에서 부활했다. 서점엔 그를 기리는 출판물이 넘쳐난다. 생전에 가까이서 잡스를 지켜본 이들은 더 바빠졌다. 잡스의 버릇, 말실수 하나까지 더 알고 싶어 하는 대중 덕분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바쁜 이가 제이 엘리엇(69·사진) 전 애플 수석 부사장이다. 1980년 애플에 합류해 20여 년간 일했다. 잡스의 리더십을 분석해 『아이리더십』이란 책을 내기도 했다. 그가 다음 달 9, 10일 열리는 테크플러스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다. 방한 전 중앙일보와 e-메일 인터뷰에서 그는 “꿈을 이루고 싶다면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제이 엘리엇 전 애플 수석 부사장
내달 서울 ‘테크플러스 포럼’ 참석

 -많은 이가 ‘잡스 없는 애플’을 걱정하고 있다. 그가 없이도 애플이 혁신을 지속할 수 있을까.



 “애플은 항상 2, 3년 뒤의 제품 로드맵을 보유하고 있다. 3년간은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3~5년 후 어떤 혁신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애플과 삼성이 세계 곳곳에서 특허 소송을 하고 있다. 삼성을 애플과 비교해 설명한다면.



 “애플의 제품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한 완전한 제품이다. 거기에 자신만의 소매 경로로 제품을 팔 수 있는 브랜드 체계까지 구축했다. 하드웨어만을 생산하는 기술 기반의 회사들은 애플과 경쟁할 수 없다고 본다.”



 -당신은 스티브 잡스의 혁신 기반을 ‘촉각’ 또는 ‘촉수’라는 단어로 표현한다. 그런 촉수는 타고나는 것인가. 훈련을 통해 길러질 수도 있나.



 “스티브 잡스는 불교 공부와 디자인에 대한 관심 덕분에 그런 촉각을 얻은 것 같다. 디자인이 영감으로부터 온다고 강조하곤 했다. 그에게는 자연이 가장 좋은 디자인 교과서였다. 항상 달걀을 보고 ‘가장 완벽한 제품’이라고 말하곤 했다.”



 -지금의 미국 교육 제도에서 잡스 같은 천재가 또 나올 수 있을까.



 “당연히 천재는 나올 수 있겠지만 학교 수업이 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선생님과 학생들이 ‘이 제품엔 무슨 결함이 있을까’를 찾아내는 능력을 함양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학생들은 교실을 넘어서서 배워야 한다.”



 -잡스는 생전에 “늘 갈망하고 우직하게 나아가라(Stay Hungry, Stay Foolish)”라고 젊은이들에게 조언했지만 한국의 젊은이들은 취업난 앞에서 무력하다. 안정적 직장을 잡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조언해준다면.



 “미래를 바꿀 만한 아이디어가 있다면 계속 정보를 찾고 비전을 살려나가야 한다. 꿈을 이루기 위해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한국에서 대중을 상대로 강연하는 것은 처음인데, 방한을 결정한 이유는.



 “한국 기업은 매우 혁신적이고 새로운 아이디어에 늘 깨어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이번 포럼에서 특히 기술을 어떻게 사용 가능한 제품으로 바꾸는지, 그 방법에 대해 얘기하고 싶다. 그것이 잡스의 성공 비밀이 다.”



임미진 기자



◆테크플러스(Tech+) 포럼=첨단기술과 예술·아이디어가 만나는 신개념 지식 콘서트다. 올해 포럼의 슬로건은 ‘기술과 나’. 미국의 세계적 지식축제인 ‘테드(TED) 콘퍼런스’처럼 창의적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자리다. 올해는 11월 9, 10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