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OVER STORY] “내 힘으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고 싶어요”

치트라(49·여·사진 왼쪽) 가족은 건축용 돌 깨는 일을 해 하루 2달러를 번다.




네팔 꺼이랄리 지역 어머니들의 기도

1m가 넘게 떨어져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도 ‘쉭- 쉭-’거리는 쇳소리가 귀에 선명하게 들렸다. 질문을 던져도 몇 마디 대꾸하지 못했다. 병원에 가본 적이 없어 병명조차 모른다고 하는데, 폐병이 아닐까 싶었다. 네팔 꺼이랄리 지역에서 만난 35세 여성 비스나. 아들 옆에 있었지만, 뜨거운 햇살에 눈도 뜨지 못하고 고개를 떨군 그녀의 모습은 할머니처럼 보였다.



비스나는 12세 때 남편 이름도 모른 채 시집왔다고 했다. 남편은 결혼한 지 2년 만에 다른 여자를 만났다. 가끔 찾아올 뿐이던 남편 사이에서 딸과 아들을 낳았다. 그러나 남편은 곧 인도로 떠나버렸다. 먹고 살기가 어려워 16세가 된 어린 딸은 올해 결혼을 시켰다. 이제 곁에 남은 건 여섯 살배기 아들 라메스 뿐이다.



니시아(8·여)와 마헤시(5) 남매. 니시아는 집안 일 때문에 학교에 거의 못 다니고 있다
언니네가 마련해준 밭 한 켠에 진흙으로 세운 무허가 건물이 비스나네 두 식구 보금자리다. 요즘은 언니네 사정이 좋지 않아 물도 양식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 100m 이상 떨어진 이웃집에서 라메스가 떠온 물로 생활한다.



앉아 있을 기력조차 없는 비스나지만, 지난달부터 간절한 소망이 생겼다. 라메스를 학교에 보내는 것이다. “어디선가 펌프 설치하는 모습을 보고 오더니 갑자기 엔지니어가 되고 싶대요. 그런데 지금은 학교도 보내지 못하고 있으니…. 지난 번에 굿네이버스 직원과 함께 학교에 놀러 갔다 와서 정말 좋아했는데….” 말을 흐리는 비스나의 얼굴이 더욱 슬퍼보였다.



서툰 재봉질로 겨우 식량벌이를 하는 히우카라(35·여)는 재봉기술을 배워 네 아이를 학교에 보낼 돈을 벌고 싶다.
히우카라(35·여)의 소원 역시 두 딸과 두 아들을 아무 걱정 없이 학교에 보내는 것이다. 5년 전 방과후 교사이던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지자 큰아들 프렘은 겨우 열 살, 그 어린 나이에 인도로 돈을 벌러 갔다. 그러나 돈을 벌기는 커녕 고향에 돌아오지도 못하고 거기서 근근이 살고 있다고 했다. 히우카라는 직접 돈을 벌어 큰아들도 데려오고 다른 자식들도 학교에 보내고 싶다.



그러나 할 줄 아는 게 거의 없다. 어머니가 물려준 낡은 재봉틀도 마을에선 귀한 물건이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이리 저리 돌려서 연구한 끝에 일자재봉이라도 할 수 있게 되면서 이웃들의 옷을 기워주고 식량을 얻는 정도다. 히우카라는 “재봉틀 사용법을 잘 알면 옷을 만들어 돈을 벌 수 있을 텐데, 배울 기회가 없다”고 말했다.



비스나와 히우카라, 이 어머니들에게 지금 유일한 희망은 국제구호개발NGO 굿네이버스가 지난 2월부터 꺼이랄리 지역에 짓고 있는 ‘맘센터’다. ‘엄마(Mom)의 마음(맘)으로 지역을 품는다’는 의미란다. 저개발국 빈민지역 아동에게 교육과 보육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가정과 지역사회가 아동을 제대로 양육하고 돌볼 수 있도록 자생력을 키워줄 다양한 프로그램을 전개하는 일종의 커뮤니티센터다.



굿네이버스 네팔지부의 양용희 간사는 “맘센터가 완공되면 이 지역 주민들에게 기본적인 의료 지원뿐 아니라 소득증대를 위한 직업교육도 해줄 수 있다”며 “특히 소득이 거의 없는 어머니들에게 직업교육이 제공되면 아이들의 양육환경도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2동으로 구성된 꺼이랄리 지역의 맘센터는 현재 기초 바닥공사와 기둥 설치가 완료된 상태다. 한 동은 아이들의 보육시설이 포함된 도서관으로, 다른 한 동은 직업교육 및 다양한 상담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굿네이버스를 통해 결연후원을 받고 있는 이 지역 아동들의 가족도 맘센터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들의 어머니 20명이 만든 ‘어머니 모임’은 틈날 때마다 맘센터 건축 현장을 찾아가 풀이라도 뽑으며 일손을 돕는다. 이 모임 회원인 풀꾸마리(46)는 “여태까지 일을 하며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며 “정식 직업교육을 받고 나면 내 손으로 돈을 벌어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기쁘다”고 말했다. 회장인 풀모띠(55)는 “일용직으로 일을 하러 나가면 아이들 돌봐 줄 사람이 없어 걱정이 많았다”며 “맘센터가 지어지면 아이들 걱정을 하지 않고 편하게 일하러 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굿네이버스 네팔지부의 고성훈 지부장은 “이곳을 거점 삼아 네팔의 12개 전 사업장에 맘센터를 짓고 싶다”며 “네팔사람들이 스스로 찾아와 서로 교류하고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글·사진=이예지 행복동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