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 보험 어떤 것 들까?





자전거 타다가 다쳐도 엄마 배 안에 있어도 보장

어린이를 위한 보험 상품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자녀를 하나만 낳는 가정이 많다보니 질병부터 상해까지 자녀를 위한 안전망을 갖추고 싶은 부모들의 관심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보장 범위가 너무 넓어 납입보험료가 비싼 경우가 적지않다. 필요한 보장에 맞춰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삼성화재는 자녀의 교육비를 보장하는‘엄마맘에 쏙드는’ 자녀보험 상품을 내놨다. 자녀의 상해·질병·의료비 보장 기능도 갖추고 있다. 자녀가 성장하는 동안 겪을 수 있는 예상 위험들에 대한 보장을 하나로 묶은 것이다. 고액 질병 치료비 보장도 강화했다. 암, 심장 수술 외에도 소아뇌졸 중으로 불리는 모야모야병 수술비를 지급한다. 충수염(맹장염), 자전거 사고, 화상, 골절 같이 생활 주변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와 배상책임까지 보장한다.



 태아 보장도 곁들였다. 저체중, 선천이상 수술비 등을 지원하며 엄마의 임신·출산 질병 보장을 강화했다. 자녀가 성장하면 계약을 전환해 최대 100세까지 실손의료비를 보장할 수 있다.



 고객 편의를 위해 예약가입 제도도 도입했다. 부정교합 치료비, 시력 교정비 같은특정보장들은 예약 가입하면 보장 개시 연령에 맞춰 자동으로 보험료 납입·보장이 개시된다. 추가 신청과 계약 변경에 따른 불편을 덜 수 있다. 부모 사고 시에도 자녀교육비를 보장한다. 가장의 사고로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생길 경우 자녀가 안정되게 교육을 받도록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연령에 따라 교육비를 지급한다.



 다자녀 가정(3자녀 이상)엔 가입 자녀수와 상관없이 매달 보험료의 2%를, 실손의료비 3년 보험기간 중 무사고 계약에 대해 갱신 보험료의 10%를 각각 할인해 준다. 삼성화재 홍보담당 이상혁 과장은 “작은 상해부터 큰 질병까지, 건강에서 교육까지 일생을 보장하는 기능을 갖춘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매월 2만원 납입으로 20년을 보장하는 ‘(무)미래에셋 자녀사랑보험’을 선보였다. 이 상품은 태아(임신16주)부터 1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20년 동안 보장해 주며 주 보험 가입금액은 2000만원(1구좌), 정액 보험료 2만원으로 보장받는 상품이다. 자녀 출생 직후부터 성장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보장을 엄선해 성별·나이 관계없이 지원한다.



 특히 실제 필요한 치료비 수준에 이르는 금액을 보장하는 점이 특징이다. 암 진단 자금으로 4000만원(가입 후 2년 미만에 발생 시 2000만원)을 지원한다. 백혈병, 골수암의 경우엔 8000만원(가입 후 2년 미만에 발생 시 4000만원)을 지급한다.



 어린이들에게 빈번히 발생하는 재해 골절, 깁스, 심장병, 폐질환, 간염 같은 주요 어린이 질환과 관련된 진단·수술·입원도 두루 보장한다.



 태아와 신생아도 가입할 수 있다. 신생아에게 주로 발병하는 선천이상(기형), 출생전후기질환 등에 대해서도 입원비를 보장한다.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사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