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양천구청장 한나라당 추재엽 … “IT·미디어 키워 일자리 창출”

26일 서울 양천구청장 재선거에서 당선된 한나라당 추재엽 후보. [뉴시스]
“저를 뽑아 주신 양천구민들의 뜻을 잊지 않고 헌신적으로 봉사하겠습니다.” 서울 양천구청장 재선거에선 한나라당 추재엽(56) 후보가 당선돼 3선에 성공했다. 민선 3, 4기 양천구청장을 지낸 추 당선인은 “구청장 재임 시절 순조롭게 추진되던 일들이 구청장이 바뀐 뒤 지체되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아팠다”며 “필요한 지역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양천구청장 재선거는 3선을 노리는 한나라당 추 당선인과 당선무효형(허위사실 유포)을 받고 물러난 이제학(48) 전 구청장의 부인인 민주당 김수영 후보 간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선거운동 기간 동안 추 당선인은 검증된 행정 전문가임을 강조했다. 두 번의 구청장을 지낸 경험을 앞세워 “별도의 업무 파악 없이 바로 일을 시작할 수 있다”며 주민들을 설득했다. 추 당선인은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고 2014년까지 아파트형 공장을 유치하고 정보기술(IT)·미디어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충남 보령이 고향인 추 당선인은 서울공고와 홍익대 전기공학과를 나와 한양대 행정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서울시의회 전문위원과 국회정책연구위원, 한나라당 부대변인 등을 거쳐 민선 3, 4기 양천구청장을 지냈다. 부인 한정순(55)씨와 1남2녀를 두고 있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