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인국 과천시장 오늘 직무정지

여인국(56·사진)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확정됐다. 투표일은 다음 달 16일이 유력하다. 경기도 과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오후 5시 전체 선관위원 회의를 열어 여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발의(주민소환투표 공고)와 투표 일정을 결정할 예정이다. 투표일은 공고일로부터 20일 이상 30일 이내에 결정하도록 규정돼 있다.



 주민소환투표 공고가 되면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투표결과 공표 때까지 여 시장의 직무가 정지되며 부시장이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 28일부터 투표일 직전인 다음 달 15일까지는 주민소환투표에 대한 찬반 선거운동이 진행된다. 과천시 전체 유권자(5만4707명)의 3분의 1 이상(33.3%)이 투표에 참여해야만 개표할 수 있다. 개표에서 투표자 과반수가 찬성하면 여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된다. 과천시장 주민소환운동본부는 여 시장이 주민 의사와 관계없이 보금자리지구 지정을 수용하고 정부 과천청사 이전대책을 소홀히 했다며 지난 7월 22일부터 서명운동을 벌였다.



정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