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숨 돌린 손학규 대권행보 본격화 … 정치 데뷔전 패배 문재인, 총선에 사활

문재인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전에서 야권의 공식 선거 사령탑이었다. 박원순 캠프의 유일한 ‘상임’ 선대위원장이 그였다.



희비 갈린 범야권 대선 주자

선거 막판 ‘안철수 바람’에 빛이 가려지긴 했지만 손 대표는 선거전을 진두지휘하면서 ‘승장(勝將)’이 됐다. 그로선 우여곡절 끝에 얻은 승리였다. 그는 지난 4일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무소속 박원순 후보에게 야권 통합 경선에서 패배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 사의를 표명했다가 하루 만에 철회했었다. 이후 박 후보 당선을 위해 대부분의 일정을 함께 소화하면서 자기 선거처럼 뛰었다. 손 대표는 26일 승리가 확정된 뒤 “선거 초반 박 후보 지지를 주저하던 민주당원들을 일일이 설득하며 적극적인 선거운동을 독려했던 게 박 후보 당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 대표는 지난해 10·3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뒤 올해 4·27 성남 분당을 보궐선거에 직접 뛰어들어 살아 돌아왔다. 이번에도 박 후보를 당선시키면서 두 번의 큰 승부처에서 저력을 보였다. 손 대표는 당분간 야권 대통합에 주력한 뒤 12월 초께 대표직을 내놓고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반면 손 대표와 함께 야권 차기 주자로 꼽히던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부산·경남(PK) 데뷔전’에서 상처를 입었다. 부산 동구청장 선거에서 민주당 이해성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지원 유세에 나섰으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민 한나라당 정영석 후보가 당선되면서 득표력에 ‘한계’를 보였다. 내년 총선에서 한나라당과 야권 단일후보 간의 일대일 대결을 통해 부산 18개 지역구 중에서 3분의 1 이상의 의석을 확보하려 했던 문 이사장으로선 ‘야심 찬 계획’에 일단 제동이 걸리게 됐다.



문 이사장은 당분간 야권 대통합 작업에 주력하면서 내년 총선에서 재기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패배로 그가 직접 내년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은 역설적으로 더욱 커졌다. 유세 지원 정도가 아니라 직접 지역구를 골라 출마하라는 압박이 야권 내에서 높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박신홍 기자





◆관련기사



▶ 맹추격 나경원, MB '내곡동 사저'에 치명상

▶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50년 정당, 50일 바람에 무너지다

▶ 서울 40대 대거 등돌려 충격, 靑책임론…MB 레임덕 빨라지나

▶ '정치 키오스크'시대…'여의도 성곽' 허물다

▶ 나경원, 당사 찾아 패배 인정…정치 입문 9년 만에 좌절

▶ 상처 입은 박근혜 대세론…한나라 혼돈 속으로

▶ 한숨 돌린 손학규…정치 데뷔전 패배 문재인

▶ 이도저도 못하는 민주당 "지금 웃을 상황이 아니잖아요…"

▶ '서울시장 선거로 보이지 않는 내상' 정동영 사면초가

▶ "강남 3구가 앞선다" SOS트윗에 막판 2시간 투표율 8.7% 치솟아

▶ 20~40대 몰표, 강남좌파 가세…'보수 안방'까지 흔들렸다

▶ 부산 동구, 박근혜가 문재인 이겼다…'친노 바람' 없었다

▶ '예산 20조 소통령' 시험대 오른 박원순 공약 살펴보니

▶박원순 "오늘 출근하면 서민 월동준비부터 챙기겠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