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방미남 이승기, 2년 만에‘나가수’

“저도 그렇고, 시청자 분들도 느끼실 테지만 강호동씨의 빈 자리는 앞으로도 채워지지 않을 거에요. 채우려고 하지도 않고요.”



5집 앨범 내 … “강호동 빈 자리 채워지지 않을 것”

 예능 MC로 맹활약하고 있는 가수 겸 배우 이승기(24·사진)가 강호동이 떠난 데에 대한 심경을 드러냈다. 26일 오후 서울 성수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5집 앨범 ‘투나잇’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강호동의 빈자리를 잘 채우고 있는 것 같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여러 가지 일을 다 떠나서 저에게는 정말 좋은 선배였고, 어깨너머로 많이 배웠다. (진행)기술이라면 기술, 예능 프로그램을 대하는 자세까지 다 선배에게 배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강호동이 탈세 의혹과 관련해 연예계 잠정 은퇴를 발표한 이후, 강씨와 함께 진행하던 SBS ‘강심장’에서 단독 진행을 맡고 있다. “강호동의 빈 자리를 잘 채우고 있다”는 호평이 대부분이다. KBS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도 강호동이 없는 자리를 이수근 등 다른 멤버들과 묵묵히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제가 (빈자리를) 채울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도망갈 수는 없었다”며 “그냥 제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예능은 정말 혼자 잘한다고 되는 게 절대 아니라 팀플레이”라며 “어린 MC가 혼자 진행하는 쇼에 게스트로 나오기 쉽지 않을 텐데도, 이경실·조혜련 등 많은 선배가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제 나이와 제 역량에 맞게 항상 배운다는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새 앨범 ‘투나잇’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재개한다. 2년여 만이다. 기존 앨범에 실렸던 곡이 대부분 정통 발라드였다면, 이번에는 댄스·록 등 다양한 장르와의 결합을 시도했다. 곡마다 창법을 달리하고 ‘연애시대’ 등 일부 곡에서는 작사·작곡에도 참여했다.



그는 “그간 예능MC·배우·가수 일을 병행하며 노래 연습할 시간이 부족해 스트레스를 받았다. 발성부터 차근차근 다시 연습한 만큼 좋은 결과를 바란다”고 밝혔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