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폭’의 힘 … 맥주·소주 소비 3년 만에 동반 증가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이후 내리 줄기만 하던 맥주·소주 출고량이 올 들어 증가세로 반전했다.



맥주 작년보다 3% 늘어나고
소주는 22억여병 팔려 1.1%↑

 26일 한국주류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1∼8월 맥주 출고량은 124만9799(500ml 약 25억 병)로 지난해 같은 기간(121만2946)보다 3% 늘었다. 1∼8월 맥주 출고량은 2008년 127만7777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감소하다 올 들어 3년 만에 증가했다.



 올해 같은 기간의 소주 출고량 역시 80만9891(360ml 22억5000만 병)로 지난해(80만1150)에 비해 1.1% 많았다.



 소주는 회식 때 독한 위스키 대신 소주를 맥주에 섞는 ‘소폭’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소비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또 요즘 같은 경기 하강기 초기에는 서민들이 소주를 많이 마신다는 속설도 있다. 경기가 가라앉기 시작하면 낙담한 소시민들이 소주를 마시는 일이 잦아지다가, 침체가 길어지면 허리띠를 졸라매는 바람에 다시 소주 소비가 줄어든다는 것이다.



 맥주는 올여름 비가 잦은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출고가 늘었다. 이는 올해 관중 600만 명을 돌파한 프로야구 붐을 타고 하이트진로가 각 구장에서 홈구단 마크가 찍힌 맥주를 파는 등 업체들이 적극적인 마케팅을 벌인 결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