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칠곡군수 한나라당 백선기 “친환경 억대 농가 500호 육성”

경북 칠곡군수 재선거에서는 한나라당 백선기(56·사진) 후보가 당선됐다. 무소속 8명 등 후보 9명이 출마해 전국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한 이번 선거에서 백 당선인은 34.5%의 득표율을 올렸다. 청도 부군수 등 36년간 공직 생활을 한 그는 당선 뒤 “재선거로 생겨난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군민의 뜻을 한데 모아 칠곡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왜관3·북삼 등 일반산업단지 조기 조성 ▶친환경 억대 농가 500호 육성 ▶대구지하철 3호선 칠곡(동명) 연장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그는 칠곡군 약목면에서 태어나 왜관 순심고를 거쳐 방송통신대, 경북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부인 장세현씨와 1남1녀를 두고 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