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대투증권 ‘하나UBS 인베스트 연금펀드’





자산·수익률 국내 최고 수준
노후 대비 위한 베스트셀러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미래를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재무설계’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재테크’라는 개념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최근 10여년간 금융권에서는 개인연금펀드 가입이 증가 추세를 보여왔다. 국민연금이 계속 안정적으로 연금 지급을 할 수 있을 지에 대한 불안감도 가세해 노후 재원 마련의 대안상품으로 연금펀드가 부상하게 된 것.



하나대투증권의 대표적 연금펀드인 ‘하나UBS 인베스트 연금펀드’도 장기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노후에 대비하려는 상품이다. 2001년 2월 설정 후 업계의 동종 연금펀드 가운데 최고 수준의 수익률을 나타내면서 이 증권사의 간판급 장기 펀드로 자리 잡았다. 현재 하나대투증권 창구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운용 자산규모는 약 6400억 원. 회사 관계자는 “연금펀드 중에선이 펀드가 국내 최대 규모”라고 강조했다. 이 상품은 약관상 주식에 60% 이상 투자하고 40% 이하에서 국공채 및 회사채에 투자하도록 돼 있다. 실제 펀드의 주식편입비율은 80~90%에 이른다. 시황에 따라 주식편입비율을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장기투자 시 주식 매입단가 낮추는 효과 얻어



이 펀드의 운용을 맡고 있는 하나UBS자산운용은 장기적립식펀드 주식투자에 있어서 전략운용체제를 채택하고 있다. 업종이나 종목의 자산배분, 편입비율 등은 투자전략위원회에서 먼저 결정한다. 주식운용팀은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나온 주식편입비율과 모델포트폴리오 등을 기준으로 허용 오차 한도 내에서 실제 펀드 편입 주식비중과 투자종목, 종목별 비중 등을 결정한다.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위해 펀드의 운용 및 매매 분리, 사전·사후에 걸친 체계적 위험관리와 함께 펀드 내에선 주가지수 선물 등 파생상품을 활용한 위험 헤지 등으로 수익률 관리를 해 나간다. 펀드 내의 주요 포트폴리오 구성 원칙은 인덱스 및 코아종목 등의 원활한 매매를 위해 거래소 위주로 한다.



이 펀드는 장기간 정기적으로 일정한 금액(분기 300만 원 이내)을 투자하는 적립식펀드여서 장기투자 시는 주식 매입단가를 낮추는 효과를 얻는다. 연간 400만 원 한도로 납입금액에 대한 연말 소득공제 혜택이 있다. 만기 후 연금 수령 시 5.5%의 연금 우대세율을 적용 받는 절세형 이어서 투자가치가 높다.



연2회 주식형·채권형간 전환권 행사 가능



연금주식펀드는 증권회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대표적인 장기투자 상품이다. 장기운용 수익률이 우수하고 소득공제혜택과 저율 과세, 연 2회 주식형과 채권형간 전환권 행사등을 통해 투자수익 극대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 상품의 최소 저축기간은 10년. 불입 기간 중 주식시장이 하락하는 상황을 맞게 되면 분기 300만 원 한도 내에서 추가선납이 가능하다. 추가선납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시장 상황이 호전되면 투자수익률을 극대화시키는 효과도 얻게 된다.



<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 그래픽=이말따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