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에 임신부 전용 계산대

앞으로 모든 대형마트에 임신부 전용 계산대가 생긴다. 또 학부모들이 하던 초등학교의 점심 배식을 내년 3월부터 어르신들이 맡도록 했다. 행정안전부는 25일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 지식경제부 등과 합동으로 국민이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행안부, 생활 밀착형 제도 추진
관공서 민원 처리도 우선
어르신이 초등교 점심 배식
부모 부담 덜고 일자리 창출

 임신부를 배려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부터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에 임신부 전용 계산대를 설치한다. 관공서에서도 임신부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민원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국립공원에는 임신부를 위한 전용 주차장과 산책로가 만들어진다. 김주이 행안부 제도총괄과장은 “겉으로도 구분할 수 있는 임신부는 물론 초기 임신부도 병원 산모수첩이나 임신확인증명서 등을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학부모의 부담을 덜고 노인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초등학교 점심 배식을 어르신들이 하도록 했다. 이렇게 되면 약 4만~5만 개의 노인 일자리가 생긴다는 것이 행안부의 설명이다. 지역 노인복지관이나 취업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하루 2시간씩 한 달 동안(23일) 점심 배식을 하면 2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장애인을 위한 대책도 마련됐다. 2013년까지 모든 은행 영업점에 휠체어를 탄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하도록 했다. 앞으로 모든 장애인 복지시설에는 성범죄자의 취업이 금지된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내년 3월 장애인복지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장애인 시설에서 사람을 뽑을 때 성범죄 전력이 있는지를 의무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