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 디자인] 주름 당겨주는 수술, 근육까지 당기면 효과 ↑

주름은 ‘세월의 훈장’이라고 하지만, 동안 열풍이 거세게 부는 요즘엔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다. 50~60대 중·장년층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젊어 보이려는 주름개선 시술이 늘어나고 있는 배경이다.



 주름을 없애기 위해선 보톡스나 필러 같은 간단한 방법에서부터 레이저·고주파, 또 절개를 통한 수술 등 다양한 방법이 동원된다. 방법마다 장점과 단점이 명확하고 적용할 수 있는 범위도 달라 주름의 원인이나 형태에 따라 적절한 방법을 병행할 수 있다.



 가장 확실한 효과를 보는 시술은 안면거상술(페이스 리프트)이다. 수술은 까다롭지만 얼굴 전체의 굵은 주름이나 늘어진 피부는 물론 목주름까지 거의 완벽하게 개선된다. 부위에 따라 이마거상술, 목 거상술, 중안면부 거상술 등 명칭이 조금씩 다르지만 원리는 같다. 탄력을 잃어 늘어진 피부를 당겨 펴 주는 것이다. 이때 피부와 함께 피부 아래 근육층도 함께 팽팽하게 당겨 주는 것이 중요하다. 주름은 피부뿐 아니라 피부 아래 근육층에도 함께 생기기 때문이다.



 물론 피부 주름만 펴는 것이 수술도 쉽고 간단하다. 더구나 수술 후 1~2년까지 근육층의 주름을 편 수술과 펴지 않은 수술 차이가 눈에 쉽게 띄지 않는다. 하지만 근육층의 주름을 해결하지 않은 채 피부만을 개선하면 효과 지속 기간이 그만큼 짧을 수밖에 없다. 근육층의 주름까지 폈을 때는 효과가 5~7년 이상 지속된다.



 수술 시 과도한 욕심은 금물이다. 눈·코·입 가장자리 주름까지 펴겠다고 과도하게 당기면 눈이나 입꼬리가 옥죄듯 부자연스러워진다. 또 안면거상술은 전체적으로 처진 피부를 당겨 개선하는 시술로 잔주름까지 개선되는 것은 아니다. 회복 후 잔주름이 거슬린다면 레이저 시술을 병행할 수 있다.



 수술 시 신경손상이 동반되거나 안면 신경 마비, 입술 주변의 움직임 변화, 입이 비뚤어 보이는 증상이 생길 수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회복된다. 수술 전 머리를 기르는 것이 좋다. 또 수술 후 1개월간 퍼머나 염색은 하지 않도록 한다.



김수신 의학박사·성형외과전문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