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키 7.2 강진 … “최소 1000명 사망”

23일 오후(현지시간) 터키 동부 반 시(市) 인근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하며 건물 수십 채가 무너졌다. 통신이 끊겨 정확한 피해 규모가 집계되지 않는 가운데 10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구조에 나선 주민들이 반 시 인근 마을에서 무너진 건물에 갇힌 사람들을 맨손으로 구조하고 있다. [반 로이터=뉴시스]


터키 동부에서 23일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후 1시41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7시41분) 반에서 19㎞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USGS는 지진의 진앙지가 지표면에서 7.2㎞ 깊이여서 피해 규모를 키울 것으로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이 정도 지진이면 10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DPA통신이 전했다. 베시르 아틀라이 부총리는 “반 주(州) 동부 도시 에르지스에서 기숙사 등 30여 채, 반 주의 주도 반에서 10여 채 등 약 45채의 건물이 붕괴됐다”고 말했다. 수도 앙카라에서 1200㎞ 떨어진 반 시는 38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정재홍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