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FTA 서명 만년필 선물로 준대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1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 오벌 오피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에 서명했다.



한인 대표로 백악관 서명식 배석한 재미기업인 황원균씨

이 역사적인 순간을 한국을 대표해 현장에서 지켜본 사람은 한덕수 주미대사와 황원균(미국명 윌리엄 황·56·사진) 한·미 FTA 비준위원회 공동의장이었다.



미국 내 한인 대표로 초대받은 황 의장은 “이런 영광을 차지하려고 한·미 FTA 비준을 위해 뛴 것은 아닌데, 사심 없이 일하다 보니 좋은 경험을 하게됐다”며 기뻐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한·미 FTA는 한국과 미국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윈-윈 협정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이 법안 통과에 앞장서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바마 대통령이 웃음 띤 얼굴로 “오케이, 백악관에 잘 왔다”고 답했다고 황 의장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서명식 1시간 뒤 백악관 앞 뜰인 로즈 가든에서 열린 한·미, 미·콜롬비아, 미·파나마 FTA 이행법안 서명 축하 자리에서 “한·미 FTA는 윈-윈 협정”이라고 언급했다.



 황 의장은 “오벌 오피스가 어마어마할 줄 알았는데, 실제로 가 보니 분위기가 중압감을 주긴 했어도 치장은 매우 검소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에겐 대통령 책상 밑에 놓인 쓰레기통이 인상적이었다. “값싼 플라스틱 쓰레기통에 회색 비닐봉지가 덧씌어져 있었다”며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물건이 오벌 오피스에 있을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오바마는 이날 법안에 자신의 이름을 쓰면서 13개의 만년필을 번갈아 사용했다. 미 국립문서보관소 영구보존(2개)과 함께 법안 통과에 공헌한 참석자 등에게 기념으로 전달하기 위한 목적이다. 황 의장은 “서명식을 지켜 보니 더욱 애국심이 생겼다”며 “한·미 양국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겠다는 마음의 증표로 만년필을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1980년대 중반 아프리카를 거쳐 미국으로 온 황 의장은 워싱턴 지역에서 가장 큰 주류·식품 도매업체 ‘영원무역’을 운영하고 있다. 북 버지니아지역 한인회장을 지냈으며, 최근 지역 내 공원의 재단이사로 선임돼 사회사업에 본격적으로 발을 담갔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