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응원 속, 남자핸드볼이 날았다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핸드볼 경기장에서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최태원 SK 회장. [연합뉴스]


한국 남자핸드볼대표팀이 23일 서울 방이동 SK핸드볼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핸드볼 아시아예선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일본을 31-18로 제압했다.

올림픽 예선 1차전서 일본 꺾어
첫 전용경기장서 이겨 ‘개관 선물’



 전반 7분. 정의경(두산)이 1-1 균형을 깨는 신호탄을 쏘았다. 정한(인천도시개발), 이재우·박중규(이상 두산), 정수영(웰컴크레디트코로사) 등의 연속 골이 이어졌다. 순식간에 7-1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골키퍼 박찬영도 ‘선방쇼’를 더했다. 전반을 14-6으로 끝낸 한국은 후반에도 여세를 몰아 쉽게 이겼다.



 이 경기는 국내 첫 핸드볼전용경기장인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 개관 기념경기였다. 5000여 명의 팬이 관중석을 가득 메운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 최태원(대한핸드볼협회 회장) SK그룹 회장 등이 대표팀을 응원했다.



 최석재 남자대표팀 감독은 “멋진 경기장에서 경기를 해 가슴이 벅차다. 선수들도 전용경기장에서 개막경기를 한다는 점 때문에 긴장을 많이 한 것 같은데 부담을 이겨내고 잘 해줬다”고 했다.



 런던 올림픽 남자 핸드볼 아시아지역 예선은 5개 팀씩 2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한 뒤 상위 1~2위 팀이 4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 팀은 런던 올림픽에 직행 한다.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